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아시안컵 8강 대진 확정 한국-이란 격돌
한호일보 | 승인 2011.01.27 23:21
기사입력 2011.01.21 |최종수정2011.01.21 09:24:43 ‘2011 카타르 아시안컵’ 8강 대진이 모두 가려졌다.
20일 새벽에 열린 아시안컵 예선 D조 마지막 경기에서 이라크가 북한을 1-0으로 제압하고 8강행 마지막 티켓을 차지한 가운데 8강 전은 한국-이란, 일본-카타르, 우즈베키스탄-요르단, 호주-이라크의 대결로 압축됐다.
51년 만에 ‘왕의 귀환’을 꿈꾸는 한국 대표팀은 23일 오전 1시 25분(한국시간) 강력한 우승후보 중하나인 이란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호주와 2승 1무(승점7점)로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차로(호주+5, 한국+4) 아쉽게 조 2위로 8강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큰 이변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8강전 이란, 4강전 일본, 결승전 호주로 이어지는 죽음의 대진에 들어서게 되었다.
1996년 대회부터 5회 연속 한국과 격돌하게 된 이란은 한국 대표팀 비디오 분석관이었던 압신 고트비가 사령탑을 맡고 있고, 지난해 국내 평가전에서도 0-1로 조광래호 출범 후 첫 패배를 안겼기 때문에 이란과의 8강전은 이번 대회 우승을 향한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한편 일본 언론이 한국대표팀과의 4강전을 기대한 가운데 과연 일본이 카타르의 홈 텃세를 이겨내고 4강에서 한-일 축구 대표팀의 맞대결이 성사될지 여부도 이번 8강전의 관전 포인트이다.
김평호 인턴기자 info@hanhodaily.com

한호일보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