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월드컵골프, 덴마크 첫 우승호주 공동 9위, 한국 공동 22위
고직순 기자 | 승인 2016.11.28 13:28
27일 멜번에서 열린 월드컵 골프 마지막 날 경기에서 우승을 한 덴마크의 쇠렌 키옐센과 토르비외른 올레센이 갤러리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덴마크가 월드컵 골프대회 정상에 올랐다. 쇠렌 키옐센(Soren Kjeldsen)과 토르비외른 올레센(Thorbjorn Olesen)이 한 조로 나선 덴마크는 26일 멜번의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Kingston Heath, 파72)에서 열린 제58회 ISPS 한다 월드컵 골프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의 성적을 낸 덴마크는 공동 2위인 중국, 미국, 프랑스를 4타 차로 제치고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했다. 리하오퉁(Li Haotong)-우아슌(Wu Ashun)이 한 조를 이룬 중국이 리키 파울러(Rickie Fowler)-지미 워커(Jimmy Walker)가 호흡을 맞춘 미국,  빅토 두비숑(Victor Dubuisson)-로만 랑가스크(Romain Langasque)의 프랑스와 께 16언더파 272타로 공동 준우승을 차지해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이 대회에는 28개 나라가 2인 1조로 출전해 나흘간 1, 3라운드는 포섬(두 선수가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 경기를 벌이고 2, 4라운드는 포볼(두 선수가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좋은 점수를 그 팀의 성적으로 삼는 방식) 경기로 순위를 정했다. 

직전 대회인 2013년 대회에서 우승한 홈 코스의 호주는 애덤 스콧(Adam Scott)과 마크 레시먼(Marc Leishman)이 한 조로 출전해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9위의 성적을 냈다.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와 안병훈(25·CJ)이 출전한 한국은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웨일스, 말레이시아, 인도와 함께 공동 22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2002년 최경주와 허석호가 출전해 공동 3위에 오른 것이 월드컵 골프 역대 최고 성적이다. 

교포 선수인 대니 리가 대표로 나온 뉴질랜드는 10언더파 278타, 공동 11위에 올랐다. 이시카와 료(Ryo Ishikawa)와 마쓰야마 히데키(Hideki Matsuyama)가 대표로 나온 일본은 14언더파 274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