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호주, 3대2로 사우디 제압 선두 경쟁런던테러 추모 묵념 거부 사우디축구협회장 사과
권상진 기자 | 승인 2017.06.09 14:39
호주 축구 대표팀의 토미 주리치 선수가 헤딩으로 두번째 골을 넣고 있다.

호주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8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3대2로 제압하고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호주는 8일 애들레이드 오벌에서 열린 사우디전에서 토미 주리치(Tomi Juric)의 전반 7분 선제골과 36분 추가골, 톰 로지치(Tom Rogic)의 후반 19분 결승골을 앞세워 2골을 만회한 사우디에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주는 4승4무, 승점 16점(골득실 +6)으로 B조 3위를 지켰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2위 사우디(5승1무2패, 골득실, +7)와 동점을 이뤘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일본(5승1무1패, 골득실 +9)도 승점이 16점이다. 일본은 13일 이란 테헤란에서 이라크와 8차전 경기를 치른다.

호주는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인 10차전에서 최하위 태국을 만나기 때문에 9차전에서 격돌하는 일본과의 경기가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예정이다. 사우디와 일본은 마지막 10차전에서 맞붙는다.

한편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은 경기 시작에 앞서 진행된 런던테러 추모 묵념에 동참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선수와 관객이 동시에 1분 동안 묵념하는 시간에 사우디 대표팀은 “문화가 달라 묵념에는 동참할 수 없다”는 뜻을 전했으며, 선수들은 각자 포지션으로 흩어져 몸을 풀거나 패스 연습을 했다.

이에 대한 비난이 일자 아딜 에자트 사우디축구협회장은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에 이메일을 보내 “사우디축구협회는 런던테러 희생자를 추모하는 1분의 묵념 시간에 대표팀 선수들이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