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WBO “제프 혼이 파퀴아오 7 대 5로 이겼다”웰터급 챔피언전 판정 논란에 5명 심판위원회 재채점 결과로 종지부
권상진 기자 | 승인 2017.07.12 16:03

세계복싱기구(WBO)가 호주 챔피언 제프 혼(29)의 승리를 확인하며 필리핀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39)와의 웰터급 챔피언전 판정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혼은 7월 2일 브리즈번의 선코프스타디움에서 열린 WBO웰터급 타이틀전에서 파퀴아오에게 3대0(115-113, 115-113, 117-111)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뒀으나 편파 판정 시비가 불거졌다.

파퀴아오는 물론 필리핀 정부까지 나서 판정에 공식 이의를 제기하며 재검토를 요구하자 WBO가 5명의 독립 심판위원회를 구성해 타이틀전 전체 라운드에 대한 분석을 의뢰했다.

이에 5명의 심판위원회는 12개 라운드 가운데 혼이 7개(1, 2, 4, 6, 7, 10, 12)라운드에서 이겼고, 파퀴아오가 5개(3, 5, 8, 9, 11)라운드에서 이긴 것으로 판정했다.

WBO는 “혼은 1 6 12라운드 100%, 2 4 7라운드 80%, 10라운드 60% 격차로 이겼고 파퀴아오는 3 8 9라운드 100%, 5라운드 80%, 11라운드 60% 차이로 이겼다”면서 “이런 분석 결과에 기반해 제프 혼이 승자”라고 판정했다.

혼은 11일 “이런 후폭풍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다. 내가 이기지 못했다고 말하는 반대론자들은 항상 있다”면서도 “WBO의 판정은 내가 승리했음을 공식 입증해준 것”이라고 밝혔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