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샐리 피어슨’ 금메달로 화려한 부활100m 허들 런던세계육상선수권 우승
권상진 기자 | 승인 2017.08.14 15:11

3년 부상 공백 딛고 12초 59로 재기 성공 

호주 육상 단거리 선수 샐리 피어슨(Sally Pearson)이 3년간 부상 공백을 딛고 2017 런던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피어슨은 자신의 31번째 생일을 한달 가량 앞둔 13일 런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이 대회 여자 100m 허들(장애물넘기) 경기에서 12초59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 기록 보유자인 켄드라 해리슨까지 출전한 경기에서 1위를 차지했다.

피어슨은 종아리, 발꿈치, 허벅지, 손목 등의 연이은 부상으로 최근 3년간 주요 대회에 불참하고 코치까지 해고한 뒤 혼자 연습해왔다.

피어슨은 우승 뒤 “ 나는 우승이 가능하리란 것을 예감했다. 전혀 놀라운 결과가 아니다.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피어슨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은메달,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금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과 은메달, 20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 은메달에 이어 2017년 런던 세계육상선수권 금메달까지 추가함으로써 캐서린 프리먼과 함께 호주 현대 트랙 육상경기의 최고선수 반열에 오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