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호주, 태국 이겼지만.. 월드컵 출전 험로 예고B조 3위로 본선 직행 좌절
권상진 기자 | 승인 2017.09.07 18:54

시리아, 북중미 4위 ‘플레이오프’ 이겨야

비슷한 처지에 있던 호주와 한국 축구 대표팀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호주는 태국에 승리하고도 러시아월드컵 본선 직행에 실패한 반면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비기고도 본선 직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호주 축구대표팀 ‘사커루즈’는 5일 저녁 멜번의 AAMI파크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10차전에서 태국을 2대1로 이겼다.

하지만 B조의 사우디아라비아가 마지막 10차전에서 일본을 1대0으로 이기면서 호주의 러시아 본선 직행은 좌절됐다. 

호주는 5승4무1패로 승점 19점을 얻었지만 일본(6승2무2패, 승점 20)과 사우디아라비아(6승1무3패, 승점 19)에 이은 B조 3위에 머물렀다.

호주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동일한 승점을 기록했지만 2골의 골 득실차를 극복하지 못해 각조 1, 2위에게만 주어지는 본선 직행에서 밀려났다.

호주의 러시아 본선행은 험로를 넘어야 한다. A조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3위를 차지한 시리아와 플레이오프(PO)에 승리한 뒤 북중미 최종예선 4위 국가와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다시 이겨야 한다.

시리아와의 홈 앤드 어웨이 방식 플레이오프는 올 10월 5일과 10일 열리며, 북중미 4위 국가와의 플레이오프는 11월 열릴 예정이다.

● ‘운 좋은 한국’ A조 2위로 월드컵 본선 10회 진출 = 불운한 호주와 달리 한국은 행운이 따라 월드컵 본선 10회 진출의 위업을 달성했다. 한국은 6일 우즈벡과의 A조 최종예선 10차전을 0대0으로 비겼지만 본선행에 승선했다. 같은 조 3위 시리아가 이란과 2대2로 동점을 기록한 덕분이다.

한국은 4승3무3패 승점 15점으로 이란(6승4무, 승점 22점)에 이은 A조 2위를 차지했으며, 시리아(3승4무3패, 승점 13점)가 3위에 올랐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