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교육
고소득층 자녀들 공립학교 진학률 증가 추세15만불 이상 가정 11년사이 7% ↑
전소현 기자 | 승인 2017.11.22 14:10
부유층자녀 사이몬 버밍햄 연방 교육장관

명문 사립학교 등록률 하향세 

부유층 자녀의 이른바 ‘명문 사립학교’ 등록 비율이 크게 줄고 있다.
 
페어팩스 미디어는 20일 통계국(ABS) 자료를 인용해 “2006년에는 호주 전역에서 고소득 가정의 학생들 중 60% 정도가 사립학교에 다녔으나 2017년에는 53%로 줄어들었다”라고 밝혔다.
 
현재 NSW 에서는 연소득 15만6천달러이상의 고소득 가정의 50%가 자녀를 공립학교에 보내고 있는데 이는 10년 전 43.6 %에 비하면 현저히 증가한 수치다.

고소득 가정 자녀들 중 27.8 %는 가톨릭교구 소속 학교에 다니며 약22 %는 사립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이 수치는 지난 10여년 동안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06 년 사립학교 등록비율은 29%이었다.

특히 빅토리아주는 10 년 전과 비교해 부유층 자녀의 사립학교 등록비율이 12%나 감소한 반면 공립학교 진학률은  8% 증가했다. 

이와 관련,  미쉘 그린(Michelle Green) 빅토리아주 사학재단협의회 CEO는 “사립학교는 부유층 자녀들만 다니는 학교라는 사회적 통념이 맞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사립학교 학생들의 50% 이상이  중저소득층 가정의 자녀들"이라고 설명했다.

고소득자 티모시 노리스(Timothy Norris)는 미국, 브라질에 살 때와 호주에서 아들 니콜라스를 사립학교에 보냈지만 올해 공립학교인 알버트파크  칼리지(Albert Park College)로 옮겼다.  그는 아들의 공립학교 생활에 대해 “이제 아들은 세 가지 다른 악기를 연주할 수 있으며 다른 분야에서도 자신의 능력을 한껏 발휘하고 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노리스는 “공립학교에 보내면서 일년에 2만5천달러가 절약된다. 하지만 그것이 학교를 바꾼 이유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주 의회에서는 세라 핸슨 영(Sarah Hanson-Young) 녹색당 연방 상원의원이 제기한 120개 이상의 NSW주 및 123개의 빅토리아주 가톨릭 교구 학교,  241개 사립학교에 대한 과다 지원문제에 대한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7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