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교육
호주 학생들 읽기 능력 향상50개국 중 21위, 81% 평균 이상
권상진 기자 | 승인 2017.12.06 14:12

“가정의 독서 분위기” 성적 영향미쳐 

호주 초등학생들의 읽기수준이 크게 향상됐다.

'국제 독서능력 연구프로그램 (PIRLS)'이50개 국가 50만명 이상의 초등학교 4학생들의 읽기 능력 측정결과를 지난 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호주 학생들의 읽기 수준은 2011년 45개국 중 27위였으나 2017년에는 50개국 중 21위로 순위가 올라갔다.

호주의 평균 읽기 점수는 544 점으로 학생들의 81%(2011년 76%)가 평균 이상의 점수를 받았다. 

국가별로는 호주가 프랑스와 벨기에 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몰타 등 24 개국가의 영어 점수보다는 훨씬 높았지만 싱가포르, 홍콩, 아일랜드및 영국을 비롯한 기타 13개 국가, 러시아 연방, 핀란드 및 폴란드 등 최상위 13개국가의 평균 점수보다는 낮았다.

2001년부터 5년마다 실시되는 PIRIS에 두번 째로 참가한 호주에서는 올해 286개 초교 6341학생이 시험을 치렀다.

한편, 학생들의 읽기 및 학습 태도 측정표로 가정에서의 읽기 학습을 묻는 별도의 질문에서 호주 학생들의 43%는 "매우 좋아한다", 41%는 "약간 좋아한다"  16%는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답변했다.

PIRIS는 “집에 책이 많은 학생들이 그렇지 않은 학생들보다 독서 능력이 3 배 높았다. 따라서 집에 책이 있고 없음이 학생들의 독서 능력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수 톰슨 (Sue Thomson) 호주 교육연구협의회 부회장은 “이번 결과는2008년 이후 읽기 능력 향상을 보여주는 NAPLAN결과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7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