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멜번 치맥전문점 ‘가미’ 시드니 진출2006년 한국계 유학생 4명 공동 창업..14개 가맹점, 기업가치 1,600만불
홍수정 기자 | 승인 2018.01.11 17:41
치맥 체인 가미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이준씨(사진: 시드니모닝헤럴드지)

헤럴드 지 소개, 이 준씨 “성공 전략의 핵심은 좋은 사람”

KFC는 잊어라. 바삭바삭하고 매콤한 맛을 자랑하는 한국 치킨전문점이 호주의 핫한 맛집으로 급부상하면서 멜번에 본사를 둔 ‘가미 치맥’(Gami Chicken & Beer)이 시드니모닝헤럴드지에 10일 소개됐다.

‘가미 치맥’은 4명의 한국계 대학 동창들이 모여 시작한 비즈니스다. 1996년 멜번 모나쉬대학에 재학 중이던 한국 학생 이준, 로이 윤, 맥스 지, 에이든 정 씨는 10년 후 사업을 약속했다.

이 씨는 “당시 유학생으로 영어 실력이 많이 부족했다. 한국 친구들을 사귀었는데 모두 비즈니스 또는 IT 전공생이었다. 매주 금요일 저녁마다 한국 식당에 모여 담소를 나눴다. 여느 대학생처럼 미래를 걱정하고 졸업 후 진로에 대한 고민을 나누곤 했다. 그리고 한 10년쯤 후 함께 사업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졸업 후 두 명은 호텔 및 요식업에, 나머지 둘은 마케팅과 판매업에 각각 취업했다.

그로부터 수년 후 모인 자리에서 이들은 학창시절에 나눴던 약속을 회상하며 기본사업을 구상하기 시작했다. 나름 훌륭한 요리 실력을 갖춘 두 친구가 있었기에 사업 아이템은 한국 음식이 분명했지만, 이들은 기존과는 다른 무언가 새로운 것에 도전하길 원했다. 

이 씨는 “한국 대표 음식 중 하나인 불고기, 숯불갈비집은 많았지만, 한국의 또 다른 인기메뉴인 치킨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은 찾아보기 힘들었다”며 한국에서 치킨집을 호주의 주점(pub)과 같은 곳으로 비교했다.

2006년 네 명은 각각 3만 달러씩 투자해 멜번 카네기(Carnegie) 지역에 작은 가게를 차렸다. 그리고 3년 후 ‘가미 치맥’으로 재정비해 멜번 중심지에 첫 체인점을 오픈했다.

식당 이름 ‘가미’에 대해 이 씨는 “한국어로 ‘훌륭한 맛’(beautiful taste)이라는 뜻”이라며 훌륭한 맛의 치킨과 맥주를 파는 가게임을 알리고 싶어 지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시 호주에서는 한국 치킨이 널리 알려져 있지 않았기에 사업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첫 한 달간은 주위 동료 상점주들이 주 고객이었다. 그러나 곧 이들을 통해 점차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현재 총 14개의 체인점이 있는데 올해 기업가치가 1,630만 달러로 평가됐다. 직원이 120명 이상이며 사업은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씨는 “사업 초기엔 많은 가맹점 가입자들이 대형 브랜드로 떠나곤 했다. 요식사업에 있어 음식의 맛은 기본이지만 이보다 더 큰 차이를 만드는 성공전략은 바로 사람이다. 좋은 사람들을 만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이 또한 요리와 같다. 정직한 음식은 언젠가 손님들이 알아주듯이 내가 먼저 직원들에게 정직하게 대하고 공급업체들과 정직하게 거래하면 그 결실은 반드시 따라오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가미 치맥은 올해 첫 시드니 매장 개점을 계획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전국 45개 매장을 목표로 삼았다.

한국의 치맥 문화가 호주에서 확산되고 멜번의 ‘달인’(DA RIN), 시드니의 ‘참새방앗간’(Sparrow’s Mill)과 같은 치킨전문점이 늘면서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구도와 관련, 이 씨는 “나는 경쟁이 좋다. 스스로 나태해지지 않고 늘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기 때문”이라고 쿨하게 받아들였다.

한편 요식업 컨설팅 회사인 프로피터블 호스피털리티(Profitable Hospitality)의 켄 버긴은(Ken Burgin) 한국 치킨에 대해 “바삭바삭한 튀김옷과 매콤한 소스가 정말 매력”이라며 “사람들 대부분이 치킨을 좋아하므로 가미의 치맥 사업 확장이 분명 성공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