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대졸생들도 풀타임 취업 힘들다”2017년 졸업자 중 71.8%만 풀타임 일자리 구해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1.12 15:16

전반적인 경기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대학 졸업자들의 취업난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연방정부가 발표한 2017년 대학생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학 졸업 후 4개월 만에 풀타임(full-time work)으로 취업한 학생 수는 71. 8%로 이는 2016년보다 0.9% 증가했지만 2008년의 85.2%를 훨씬 밑돌았다. 취업자 5명 중 1명은 파트 타임(part-time work)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풀타임 직업을 구한 학생별 학위분포는 대학원 재학생(Postgrad coursework)이 86.1%로 가장 높았고, 대학원 연구 과정(Postgrad research) 80.4%, 대학졸업생(Undergrad) 71.8% 순이었다. 

이 같은 수치는 2014년 이후 점차 나아지는 추세에 있지만 2008년 세계 경제 위기 이전보다는 현저히 낮은 수치다.

가장 취업률이 낮은 전공은 창작 예술(55.4%), 과학 및 수학(59%), 심리학(60.7%), 커뮤니케이션(61.7%) 순이었다.

호주 공공 정책 연구소 중 하나인 그라탄 인스티튜트(Grattan Institute)의 앤드류 노튼 대학교육 분석가는 “지난 노동당 정권 당시에 추진했던 수요기반 시스템을 바탕으로 대학진학이 크게 증가했고, 이에 따라 졸업생들도 덩달아 늘어, 오히려 취업의 문이 더 좁아졌다”고 분석하며 “대학 졸업 후 4개월이 지나서야 풀타임 일자리를 겨우 구하는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보고서에선 각 주별 수도권 대학(취업률 70.6%)보다 지방대 원격수업 학생의 취업률(75.5%)이 더 높아 흥미를 끌었다. 

또 학생들의 성별 임금 격차도 지난해 6.4%에서 1.9%로 사상 최저로 좁혀졌다. 하지만 대학원 졸업자의 경우 성별 임금 격차는 19.7%(15,000달러)로 오히려 확대됐다.

학생들의 전공별 만족도는 여전히 70%를 넘지 못했고, 만족도가 가장 낮은 전공은 컴퓨터 및 IT 엔지니어링으로 졸업생의 50% 이상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연방 교육부가 대학 및 기타 고등교육 졸업생 121,000명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었다.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