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동포사회
날씨보다 더 뜨거운 열정 과시【2회 한호일보 문학아카데미】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02.08 18:32
올해 문학아카데미에 참석한 수강생들과 강사들

타즈마니아 동포 윤세순씨, 84세 윤교정 할머니 등 30여명 

작년 이어 올해도 큰 호응..30여명 등록
이승하, 박덕규 교수 시, 수필/소설 각각 7회 강의

한호일보 주최의 ‘제 2회 문학아카데미’가 지난 5일 30여명의 동포들이 참가한 열기 속에 성황리에 시작됐다. 14일까지 시와 수필/소설 강좌각 각각 7회 이어진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박덕규 소설가/시인(단국대 교수)과 이승하 시인(중앙대 교수)이 강사를 맡았다. 2018 한호일보 신년 문예 공모에서 한국문예창작학회가 심사를 주관했고 두 강사들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9일(금) 오후 5시부터 신년문예 시상식이 열린다. 

타즈마니아 동포 윤세순씨.

올해 수강자들의 60% 이상은 작년에 이는 재신청자들이다. 남성이 늘었고 멀리 타즈마니아 동포까지 참석했다. 호바트에 거주하며 수필가로 활동하는 윤세순 씨는 “올해는 너무 좋은 강좌를 놓칠 수 없어 오래 전부터 참석을 계획했다“면서 “바쁜 현대인들의 삶 속에서 잊기 쉬운 인문학 소양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 한호일보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7년 한호일보 신년문예  당선자(시)인 조소영 씨도 연속 2년 참석했다.  조 씨는 “늘 초보자의 마음으로 문학을 대한다. 특강을 통해 문학의 숲을 거니는 새로운 길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윤교정 할머니

올해는 80대 중반의 윤교정 할머니(84)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윤 할머니는  15세 때부터 시와 수필을 써온 작품집 ‘무지개’를 들고와 이 교수에게 감수를 부탁했다. 윤 씨는 “6.25 전쟁 때 피난을 가서도 쓰고 수십 년 글을 써왔는데 정식 문학공부를 한 적이 없었다. 이런 자리를 통해 전문가로부터 배우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윤 할머니의 평생이 담긴 작품집을 넘겨받고 충격과 감동을 받았다. 개인사와 가족사가 모여 사회사가 되고 역사가 된다. 꼭 자서전을 쓰시기를 바란다”는 편지를 직접 건넸다. 

이 교수는 첫 강의 인사말에서 ”동포 문학은 이제 더 이상 한국문학의 변방 문학이 아니다”라는 점을 강조하며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박덕규 교수는 ”동포 문학은 이주 체험을 소개한 한국문학의 새 영역이다. 이 수준을 높이는 것이 한국문학을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