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호주증시 또 휘청.. "안전지대 없다“다우지수 2차 폭락 → 호주 9일 오전 1.6% 추락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02.09 14:21
9일 호주증시도 2차 폭락 장세로 직격탄을 맞았다

“뇌관은 채권금리”..긴축 우려 확산

미국 뉴욕증시가 또다시 곤두박질치면서 그 여파로 호주증시(ASX)도 휘청거리고 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8일(현지시간) 1,000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지난 5일 '투매 패닉'으로 무려 1,100포인트 이상 폭락한 충격에서 벗어나는 듯하다가, 사흘 만에 무기력하게 주저앉았다. 

채권금리가 상승하면 곧바로 주가지수는 무너지고, 주가지수가 폭락하면 채권금리가 소폭 반등하는 흐름이 반복되고 있다. 당분간 채권금리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조정 국면을 이어갈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9일(금) 오전 11시 현재 호주증시의 종합주가지수(All Ordinaries)는 5898.00포인트(p)로 -1.62%(97.20p) 추락했다. 200대 우량지수(S&P/ASX 200)도 1.60%(94.30p) 폭락하며 5796.40p로 떨어졌다. 2차 폭락으로 더 이상 안전지대가 없다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벤치마크인 10년물 미 국채금리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투자심리를 압박하고 있다. 이날 10년물 국채금리는 0.02%포인트 가까이 상승한 2.85% 안팎까지 오르기도 했다.

채권금리가 연일 상승세를 타면서 증시의 긴축 우려를 키우고 있다. 채권 가격은 금리와 반대로 움직인다. '안전자산'인 채권값이 저렴해지면 '위험자산'인 주식의 투자 매력은 떨어지게 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