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MMIGRATION 이민
매년 40만명 인구 급증… ‘켄버라 하나씩 늘어나는 셈’교통 교육 보건 주택 등 사회 인프라 절대 부족.. 곳곳 부작용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03.12 13:26

이민에 의한 인구 폭발로 호주가 신음하고 있다. 교통, 교육, 보건, 주택 등 인프라스트럭쳐 개발이 인구 급증에 대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ABC방송은 12일  시사프로그램 ‘포 코너스(Four Corners)’를 통해  “1997 년 당시 호주는 2050년경 2천 5백만명 인구를 예상했지만 2018년 3월 현재 2485만5천여명으로 이미 250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호주 인구는 1년 동안 약 40만명이 증가하는데 이는 켄버라 크기의 도시가 매년 1개씩 생기는 셈이다. 신생아는 104초당 1명 태어나며 이민자가 인구 증가의 주요 원인이다.

현 추세가 지속되면 2050년  시드니와 멜번은 각각 800 만 명이 넘는다

2016 년 까지 지난 10년 간 멜번은 100 만 명, 시드니는 80 만 명, 브리스번과 퍼스는 각각 50 만명 가까이 인구가 증가했다. 이 결과 교통난, 주택난, 병원과 학교의 혼잡 등 사회 기반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 대중 교통체계 변혁 필요
마그 프렌더가스트 NSW 교통국 코디네이터는 "시드니는 전국에서 통근 시간이 가장 길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 고용주의 근무시간 변경 실험안도 도입되고 있다. 인구 집중도시인 런던과 홍콩의 놀라운 대중 교통 시스템을 호주도 적용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더 많은  학교 지어야” 
2016 년 그라탄 연구소는 십 년 이내  NSW와 빅토리아 주에  각각 약 200 개의 학교가, 퀸즐랜드는 197 개교 신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제임스 메리노  빅토리아주 교육부 장관은 “고층 빌딩형학교를 건설 중인데 이는 미래 도심학교의 모습”이라면서  “현재 56 개가 신축 중이고 그 중 11 개 학교는 올해 문을 연다”고 밝혔다. 

• ”수용할 수 있는만큼만 이민자 받아야”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이민 감축에 대한 정치권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봅 카 NSW 전 주총리는 “우리는 이민정책을 방관해왔다”고 비난했으며 최근 토니 애봇 전 총리도 “인프라가 수용할수 있을 만큼만 이민자를 받자”고 제안했다.

인구분석기관의 버나드 솔트는  “2050년경 우리가 당면하게 될 문제는 노인 인구를 돌볼 수 있는 사람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이라면서 “왜 우리는 국가 인구정책 장관이 없을까?”라고 반문했다.

이네스 윌록스 호주 산업그룹(AIG) CEO 는 “ 인구 성장이 경제와 생활 방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진정한 의미의 통합된 논쟁이 그동안 없었다. 그로인해 돌이키기 힘든 최악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