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호주-미국 남자농구대표님 멜번서 ‘빅매치’2019년 8월 22-24일, 에티하드스타디움 2회 경기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3.19 13:23
미국농구대표팀의 스티븐 커리(왼쪽)와 르브론 제임스

호주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부머스’(Australian Boomers)가 미국농구대표팀(Team USA)과 2019년 멜번에서 2번의 시범경기를 갖는다.

호주농구협회(Basketball Australia)는 18일 부머스가 2019년 8월 22일과 24일 멜번의 에티하드스타디움(Etihad Stadium)에서 미국 대표팀과 시범경기를 가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부머스는 내년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2019 세계남자농구월드컵(FIBA World Cup) 준비 차원에서 이번 친선 경기를 갖는다.

호주농구협회의 앤소니 무어스 최고경영자는 “미국이 최강 전력의 대표팀을 멜번에 출전시킬 것”이라며 “많은 호주 농구팬들에게 잊지못할 기념비적인 경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의 티켓은 7월에 판매될 예정이다. 일부 VIP와 기업 패키지용 티켓은 이미 배포되고 있다.

부머스는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미국 대표팀과 가진 마지막 경기에서 88대98로 졌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