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호주•중국 긴장감 고조…턴불 총리 비자 거부 논란 확산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4.16 12:59
턴불 총리와 시진핑 주석

호주와 중국의 긴장감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번엔 말콤 턴불 연방 총리의 중국 방문 비자 거부가 논란이 됐다.

호주 주요 언론들은 11일 턴불 총리와 관리, 기업계 인사들이 다음 달 중국에서 진행되는 호주주간 박람회 행사에 참석하려 했으나 중국이 비자발급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턴불 총리는 라디오 방송 3AW와의 인터뷰에서 “비자가 거절되었다고 말하진 않겠다. 신중하고 정확해야 한다”고만 밝혔다.

호주 언론의 이같은 보도에 대해 12일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터무니없는 말”이라며 "그런 상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간섭 혹은 침투 등을 언급하며 중국을 비난하는 국가가 있지만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객관적 사실에 따라 상호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호주와 중국의 긴장감 고조는 연방정부가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우려해 정당, 시민단체에 대한 외국의 기부행위를 금지하고, 외국을 위해 활동하는 로비스트 등록을 의무화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 것에서 잘 나타난다. 

또 중국의 바누아투 해양 군사기지 건설과 파푸아 뉴기니, 통가 등 남태평양 도서국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도 강화도 한몫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13일 스콧 모리슨 연방 재무장관은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긴장 관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모리슨 장관은 “중국은 호주의 가장 큰 무역 파트너이며, 매년 수백만 명의 투자자가 호주를 방문한다”고 언급하며 “지속적인 좋은 관계 유지로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연방 노동당의 빌 쇼튼 대표는 “중국이 비자를 거부했는지에 대해 턴불 총리가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호주와 중국의 현 관계는 일반적으로 보고 싶어하는 것보다 난기류”라고 언급했다.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