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타즈마니아 임대주택난 심각주정부 연간 1만~1만3천불 지원 혜택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04.16 13:00
호바트의 배터리 포인트(Battery Point)의 단독 주택

타즈마니아 주정부가 저렴한 주택난이 위기 수위에 육박하자 이번 주 민간 주택 소유주들에게 최대 1만3천 달러의 임대 지원금을 제공하고 나섰다.
로저 잰쉬 주택장관은 “호바트에서 소유 주택을 저소득 세입자들에게 장기 임대하는 경우, 1만~1만3천 달러의 지원금을 제공한다”고 이색적인 조치를 발표했다. 
 
호바트는 지난 2-3년 동안 집값이 크게 올랐다. 전국 주도 중 상승률이 가장 높다. 이런 여파로 임대비도 올라 상당수 주민들이 호바트를 떠나야 했다. 호바트 쇼그라운드에서 텐트를 치고 거주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정도다. 

지난 주 발표된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의 전세계 150개의 도시 집값 상승률 랭킹에서 호바트는 11위를 차지했다. 호주 부동산정보 및 마케팅 회사 도메인그룹(Domain Group)에 따르면 호바트의 주당 단독주택 중간 임대비는 올해 3월 $420로 15% 급증했다. 이 가격은 멜번 중간 가격보다 불과 $10 낮은 수준이다. 아파트 임대비도 1년 전 $305에서 $350로 크게 올랐다.  
도메인의 니콜라 포웰 분석가는 “호바트 주택 시장의 매입여력 악화는 공급 부족 때문이며 그 여파로 임대비를 상당히 압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바트의 롭 주빈 부동산 관리매니저는 “공실률(vacancy rate)이 단지 0.3%에 불과하다. 문제는 공급 물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주정부의 지원금 조치는 별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회의적인 반응을 예상했다.   

마리우스 엥겔브레히트는 호바트 시티 소재 대형 전통 가옥(large colonial house) 트리니티힐 아파트먼트(Trinity Hill Apartments)를 5채의 임대 유닛으로 활용하고 있다. 1개의 임대 유닛은 임대비가 주당 $290이고 단기 투숙자들에게는 1박에 $125 ~ $175을 받는다. 4개 유닛은 3년 전부터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단기 임대를 주고 있다. 그는 주정부의 지원금을 받기보다 에어비앤비 임대를 지속할 생각이다. 

지난달 타즈마니아 주정부는 약 2천개 택지를 개발할 수 있는 공유지 239헥타를 분양할 것이라고 밝혔고 토지 용도변경 절차를 서둘러 저렴한 주택 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이런 정책은 몇 년의 기간이 소요될 수 밖에 없어 당분간 임대주택난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