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딸 가족 5명, 아내 총격 살인 후 자살 추정마가렛리버 일가족 7명 참극.. 피터 마일즈 살인-자살 이유는?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05.14 15:24
피터-신다 마일즈 딸 가족 사진

전 사위 콕만 “장인, 아들 자살과 중병으로 몇 년간 고통 겪어” 

지난 11일(금) 아침 5시15분경 경찰에 신고된 서호주 마가렛리버(Margaret River) 인근 농장의 일가족 7명의 총격 살인 사건은 농장 주인인 피터 마일즈(61)가 아내와 딸, 손주들 4명을 총기로 쏘아 살해한 뒤 본인도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할아버지인 피터 마일즈가 왜 일가족 모두를 총으로 쏘아 죽인 뒤 자살을 했는지 이유를 파악을 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내와 딸 가족 5명을 총격 피살 후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서호주의 피터 마일즈와 아내 신다 마일즈

아이들의 아버지인 아론 콕만(Aaron Cockman)이 경찰로부터 들은 설명에 따르면 전 장인인 피터 마일즈는 11일 새벽 농장 창고(shed)를 개조한 집에 잠이 든 딸 카트리나(35), 손주들 4명(2남2녀), 아내 신다(58) 순으로 총격을 가한 뒤 경찰(000)에 신고 전화를 한 후 스스로 총으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총기 면허 소지자인 피터 마일즈 소유의 총기들이 발견됐다. 외부인의 범행을 의심할만한 증거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숨진 손주들은 큰 딸 타이에(Taye, 13), 큰 아들 라일란(Rylan, 12), 둘째 딸 아이어(Ayre, 10), 둘째 아들 케이든(Kayden, 8)이다.

숨진 자녀들의 아버지인 아런 콕만

졸지에 전 아내와 4명의 자녀를 잃은 아이들의 아버지 콕만은 사건 발생 후 기자회견에서 슬픔을 토로했다. 그는 장인이던 피터 마일즈가 최근 몇 년 동안 감정적 괴로움을 겪은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피터 마일즈 몇 년 동안 아들 중 한 명이 자살한 충격으로 고통을 받았고 또 다른 아들이 콩팥 문제로 중병을 앓자 극도로 불안해진 것”으로 추정된다.    

콕만은 “전 장인이 아들을 또 잃을 수 없다는 강박관념에서 자살을 결심했고 평소 매우 아꼈던 손주들 남겨 놓고 이들이 평생 살아가도록 할 수 없으며 가족이 모두  없어지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잘못된 생각에 끔찍한 일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했다. 

서호주 마가렛리버 인근 오스밍톤의 마일즈 농가

2014년 1422 오스밍톤 로드(Osmington Road)의 농장을 매입하며 이사를 온 마일즈 부부는 이웃들에게 친절하고 존경을 받은 평범한 주민들로 알려졌기에 마가렛리버는 물론 서호주 전체가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

마크 고완 서호주 주총리와 크리스 도슨 경찰청장도 농장을 방문해 조문을 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