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차량공유시장 독점 우버에 ‘택시파이, 올라’ 도전운전자들 경쟁 체제 ‘환영’, 이용자도 혜택 예상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05.15 14:52
우버독점시장에 택시파이와 올라 등 경쟁회사 진출을 환영한 운전자 코스타스 카라스

택시파이(Taxify)와 올라(OLA)가 우버에 도전장을 내밀면서 차량공유 시장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시드니와 멜번은 우버가 거의 5년동안 독점했지만  지난 12월 에스토니아 회사인 택시파이가 시드니에 진출했고 인도회사 OLA가 올 3월 합세했다.

택시파이와 OLA는 현재 우버의 절반 가격을 제시하며 우버 고객을 빼앗아오기 위한 마케팅을  하고 있다. 두 회사들도 우버처럼 스마트폰 앱을 사용하며 운전자를 직원이 아닌 ‘파트너’로 부른다.
우버는 운전자와의 GST 협상에 따라 요금의 25%에서 27.5%를, 택시파이는 15%를 취한다. 우버소속 운전자들은 2만명이며 시드니에 130만 고객이 정기적으로 우버를 이용한다.

OLA소속 운전자는 전국적으로 만5천여명이다. 운전자 규모 공개를 거부한 택시파이는 "인센티브 등 운전자에게 최고의 수입기회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몇 년 전부터 우버 운전자로 일하고 있는 코스타스 카라스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유연한 근무 시간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병가 등 혜택이 없고 평균 시간당 돈벌이가 $17정도로 낮아 고민이었다. 최근  경쟁업체가 생기며 선택의 폭이 커졌고 일도 많아졌으며  돈을 더 많이 번다”고 환영했다.  
운전자와 함께 소비자들(승객들)도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