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시드니 노숙자 증가, 전국 평균의 3배"집값 앙등, 가정폭력 주원인 “정부, 공공 임대주택 대폭 늘려야”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5.16 13:05
시드니에서 14번 이사를 가며 노숙자 생활을 경험한 탈리

정부의 정책 부재와 주택가격 상승으로 시드니 노숙자가 전국 평균 속도보다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발표됐다.

호주노숙자모니터(Australian Homelessness Monitor) 조사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1-16) 시드니 노숙자는 48% 급증했다. 

특히 도심에 인접한 이너 시드니(inner Sydney)의 노숙자는 53% 급증해 전국 평균의 2배를 넘었다. 일반 동네(Sydney suburbs)의 노숙자의 비율도 39%에 달했다.

이 보고서는 노숙자의 급증 원인으로 가정폭력과 주거비 앙등을 꼽았다. 

할 포우슨 교수(NSW대)는 시드니의 집값 앙등이 노숙자 증가에 극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값 앙등과 더불어 임대료가 동반 상승하며 이를 감당하지 못한 사람들의 일부가 노숙자로 전락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공공주택 건설을 늘리는 등의 예방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드니에서 5년간 공공 임대 주택을 기다리다 노숙자 생활을 했던 탈리는 “가정폭력으로 갈 곳이 없었다. 임대주택은 임대비를 낼 수 있는 형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너 시드니인 뉴타운이 지역구인 녹색당의 주택담당 제니 레옹 NSW 주의원은 “주정부가 노숙자 증가율에 대처할 수 있는 공공 주택을 충분히 짓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주정부의 주택정책은 시드니를 번잡하게 만들면서 소중한 도심 주택을 잃고 있다”고 주장했다.

론치 하우징의 토니 키넌 CEO도 “연방정부가 저렴한 주택공급을 위해 10년 간의 국가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 주도의 저렴한 주택공급이 없다면 이 문제는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