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트럼프 약 40분 단독회담 후 “매우 훌륭한 관계 맺을 것”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 트럼프 “맞다” 화답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06.12 14:25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첫 북미 정상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화, 호주시간))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약 40분간의 단독회담 후 “매우 잘 되고 있다. 훌륭한 관계”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단독회담을 마친 뒤 확대회담을 위해 함께 이동하던 중 ‘회담이 어땠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거듭된 물음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4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 전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한 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The past and the old prejudices and practices work as obstacles to our way forward but we overcame all of them and we are here today)"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That's true)고 화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기분이 정말 좋다. 우리는 큰 논의를 할 것이고 대단한 성공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I feel really great. We will have a great discussion and I think we will be tremendously successful)”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전 11시 50분경 단독회담을 마쳤고 바로 확대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이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