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보궐선거 완패한 턴불 정부, 민심 외면하면 총선도 어려울 것
한호일보 | 승인 2018.08.09 16:24

7월 28일 전국 5개 지역구에서 실시된 연방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유국민연립 정부가 1석도 얻지 못하고 사실상 완패했다. 노동당은 4곳에서 승리하며 차기 연방선거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퀸즐랜드 롱맨, 타스마니아 브래든, 남호주 메이요, 서호주의 퍼스와 프리맨틀 등 연방 보궐선거 사상 하루 최다인 5개 지역구에서 실시된 ‘슈퍼 토요일’ 보궐선거에서 여야는 말콤 턴불 총리와 빌 쇼튼 노동당 대표가 출동하는 총력전을 펼쳤다.

그만큼 이번 선거는 연방 하원의석 5석의 향배 보다 중요한 의미가 있었다. 특히 이번 선거 결과는 내년 5월 18일 전에 치러질 차기 연방총선의 결과를 미리 가늠할 수 있는 척도로서 정치권 지각변동의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었다.

만약 자유-국민 연립이 후보를 출마시킨 롱맨, 메이요, 브래든 3곳 중 1석이라도 당선됐다면 턴불 총리는 올 12월 내 조기총선 카드를 사용했을 수 있었다. 또한 5곳 모두 후보를 내보낸 노동당이 기존 4개 수권 지역구 중 한 석이라도 잃었다면 쇼튼 야당 대표가 심각한 당내 리더십 내홍에 직면할 수 있었다.

하지만 민심은 연립 여당을 심판했고 노동당의 손을 들어주었다. 자유-국민 연립은 당초 접전이 예상됐던 롱맨과 브래든에서 패배와 더불어 2016년 총선 대비 지지율도 하락하는 타격을 입었다. 이제 내년 총선에 대비한 민심 돌려세우기 방안 모색에 사활을 걸어야 할 판이다.

노동당은 4곳을 수성했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이번 보선은 내년 본경기를 앞둔 예선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최근 선호도를 반영한 양당지지도에서 51% 대 49%로 노동당의 우위 격차가 좁혀진 것도 불안하다. 쇼튼 야당대표의 낮은 인기도 지지부진하다.

보선 후 여야는 나름의 승패 요인을 분석하며 차기 총선 승리를 위한 정책 수정 보완에 나서고 있다. 연립은 대기업 법인세 인하안 유지와 폐기를 놓고 당내 격론을 벌이고 있다. 최근 핵심 쟁점으로 부상한 인구급증과 이민문제도 연일 도마에 올리고 있다. 

표심은 결국 먹고사는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각종 비용 급등으로 생활비 압박에 시달리는 가구가 늘어나는 상황에선 더더욱 그렇다. 특히 살인적인 주택가격으로 주거비용이 가계 소득의 절반에 육박하는 가구들은 주택난 해법이 절실하다. 이는 인구와 이민 증가 문제와도 연관돼 있다. 

연립 정부 집권 5년간 천정부지로 치솟은 주택가격은 생활고 가중과 빈부격차 확대, 사회 양극화 악화의 주범이 됐다. 그럼에도 연립 여당은 네거티브기어링과 양도소득세 할인 폐지 등 주택난 해결책을 배척하며 속수무책으로 관망만 해왔다.
게다가 최근 수년간 전기료도 대폭 올랐다. 인구증가로 인한 각종 혼잡은 가중되고 강력 범죄는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한다. 국민의 삶의 질이 바닥 모르고 추락하는 현실임에도 연립 정부는 4대은행을 포함한 대기업과 기득권층의 입장을 옹호했다.

이는 의식주 해결에 도움주는 정당에 한표를 던질 유권자들의 표심과 거리가 멀다. 서민들의 고통과 실상을 공감하고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면 자유-국민 연립의 3연속 집권 계획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

한호일보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