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화
[Young Archie 2018 공모전] 이나은 9-12세 부문 대상50여명 입상자 중 한국계 학생들 8명 이상 수상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08.09 16:34
2018년 ‘영 아치 공모전(Young Archie Competition)’에서 4개 부문의 연령별 수상자 중 한국계 이나은양(9)이 9-12세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지난 7월 28일(토) 뉴사우스웨일즈 주립화랑(Art Gallery NSW)에서 수상자가 발표됐다. 
 
호주 미술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미술 공모전인 아치볼드(Archibald Prize)와 더불어 개최되는 영 아치 공모전은 올해 6번뺴다. 전국에서 1400 여명의 학생들이 참가했다. 학생들은 부모, 형제, 조부모, 친한 친구 및 미술 교사 등 자신의 ‘특별한 인물’을 그려 제출했고 이 중 16명의 그림이 결선에 올랐다. 전체 입상자 50여명 중 한국계가 최소 8명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김이안
〈연령대별 대상 수상자〉
6-8세 부문: 하비 헤즐리우드(8) ‘The Dreamer’ 
9-12세 부문: 이나은(Nauen Lee, 9) 'My pretty mum' 
13-15세 부문: 제시카 톰슨(15) ‘Clare’ 
16-19세 부문:  샬롯 코디(17) ‘Melting with worries’ 
 
My Pretty Mum(이나은)
공모전의 압둘 압둘라(Abdul Abdullah / Archibald Prize Finalist) 심사위원은 “자신만의 특별한 사람을 어떻게 테마에 연결했는지를 예술적 해석과 독창성을 중심으로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아트아크 예술학교(ARTARK Art School, 원장 김성종)’에서는 50명의 입상자들 중 대상 이나은(9)양을 비롯 Finalist 채민선(10) ‘My friend Allegra Dalino’, Honourable mention에 김이안(8) ‘Future tram driver’, 이지우(9) ‘My Favourite food’, 조성현(13) ‘Adorable imp’ 등 5명의 입상자를 배출했다.
김성종 원장은 “스토리텔링을 접목한 창의력의 힘은 아이가 어른이 되었을 때 빛을 발한다. 특히 8세 이전의 아이들에게 창의력 교육이  필요하다. 창의력은 '많은 독서와 오감체험'을 거친 후, 성찰적 사유로부터 발달한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아이들이 신나고 즐겁게 그리고 꾸준히 많은 독서와 오감체험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해주면, 나머지는 아이가 스스로 선택하여 맘껏 누리는 삶을 살 것”이라고 조언했다.
 
Young Archie 2018 결선 참가자들의 작품은 9 월 9 일까지 NSW Art Gallery에 전시된다
채민선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