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시드니. 멜번, 고급 주택시장 세계 순위 ‘미끌’가격 성장률 둔화로 시드니 9위→15위, 멜번 10위→17위
권상진 기자 | 승인 2018.08.09 18:01
멜번 도심 야경

호주 전국 주택시장이 냉각기에 접어들면서 주도 고급 주택시장의 세계 순위도 내림세를 나타냈다.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프랭크(Knight Frank)가 8일 공개한 올해 2분기(4-6월) ‘프라임 글로벌 도시지수’(Prime Global Cities Index)에 따르면 시드니는 세계 순위가 1분기 9위에서 15위로 떨어졌다. 멜번도 10위에서 17위로 하락했다. 

이 지수는 세계 주요 도시들의 최상위 5% 주택시장의 가격 변동을 조사 비교한다. 시드니의 고급 주택시장 가격 성장률은 1분기 8.7%에서 2분기 5.7%로 둔화됐으며, 멜번은 8.3%에서 5.4%로 낮아졌다. 일부 주도는 2분기 주택가격이 3%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이트프랭크 호주법인의 주거용 부동산 연구 책임자인 미셸 시에시엘스키는 시드니와 멜번 주택가격이 수년간의 급등 이후 유지가능한 성장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시에시엘스키는 또 정부의 부동산 시장 개입이 열기를 식히는 의도한 효과를 가져왔지만 외국인투자자에 대한 과세 등 정부의 일부 조치는 호주의 국제 경쟁력을 저하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른 국가들도 유사한 주택시장 냉각 조치들을 시행했기 때문에 시드니와 멜번은 향후 12개월 내에 순위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