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뒤끝뉴스] 호주 인구 2500만 명 돌파…예상보다 33년이나 빨라인구 급증 요인 ‘이민자’, 사회통합•지방정착 필요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8.09 18:03

호주 인구가 2500만 명 시대에 돌입했다.

ABS(통계청) 인구시계에 따르면 호주 인구는 7일 밤 11시경(호주동부시간 기준) 2500만 명을 넘어섰다. 

호주 인구 2500만 명 돌입은 당초 예상년도인 2015년보다 33년이나 빠른 것이다. 이런 추세의 인구증가가 지속된다면 호주 인구는 2~4년 후 2600만 선을 돌파하고, 2050년에는 4천만 명을 넘어서게 된다.

현재 호주 인구는 1분42초당 1명 출생과 3분16초당 1명 사망한다. 1분1초당 이민자 1명이 유입되고 1분51초 당 호주인 1명이 영구 출국을 한다. 이를 계산하면 1년간 40만 명의 인구증가가 이뤄지며 캔버라 크기의 도시가 매년 1개씩 생기는 셈이다.

이같은 인구 급증의 주요 요인으로는 이민자 급증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내무부 자료에 따르면 1945년에서 2013년 사이에 호주로 이주해 온 사람의 수는 총 750만 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실제 2017년 호주 인구는 38만8천명 증가했는데, 이중 62%인 24만 명이 순해외이민자유입(net overseas migration, 일부 비영주권자 포함)으로 인한 증가였다. 나머지 14만8천명(38%)은 출생에서 사망을 뺀 자연증가(natural increase)였다. 

하지만 이같이 이민 인구가 급증하며 전국 주도에서 주택과 교육, 교통과 보건 등 인프라스트럭처 개발을 추월하면서 각종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이같은 문제가 발생하자 이민 인구의 적극적인 지방정착 및 호주 사회통합에 관한 프로그램이 개발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기술 이민자 90% 이상 시드니나 멜번 정착…의무 지방 거주 기간 늘려야”
앨런 터지 연방 시민부 장관은 새 이민자가 대도시보다는 지방 도시로 직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터지 장관은 “기술이민자의 거의 90%가 시드니나 멜번에 정착한다”고 지적하며 “신규 이민자가 전국 곳곳으로 분산 정착하면 대도시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압박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인구 문제는 분포 문제가 큰 부분을 차지한다”며 “남호주나 다른 주 소규모 지역에 더 많이 정착하게 할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와 관련 연방 정부는 기술 이민자의 의무적 지방 거주 기간을 늘리는 등 비자 조건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연방정부의 방향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호주정착협의회는 이민자의 지방 거주를 의무화하는 것이 대도시 인구 증가 완화를 위한 최선책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닉 테비 최고 경영책임자는 “이민자 대부분이 시드니와 멜번 같은 대도시로 몰리는 것은 모든 인프라스트럭처가 잘 개발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지방 도시가 이민자들이 원하는 요소들이 잘 갖춰진다면 정부가 굳이 의도하지 않아도 이민자 분산이 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문화 이민자, 호주 사회 통합 위해 행동 바꿔야…”
아울러 이민자들 역시 사회통합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발표됐다.

스캔론 재단이 전국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2017 사회통합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다양한 인종, 문화 그룹의 관습과 유산을 배우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항목에 대해 동의한다는 답변이 60.2%로 높게 나타났다. 또 ‘호주에 온 사람들은 호주인과 같이 지내기 위해 행동을 바꿔야 한다’라는 항목 역시 동의가 64.4%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2016년 59.5%보다 높아진 것이다. 

말콤 턴불 연방 총리도 이미 지난해 시민권 취득 과정과 자격요건에 관해 호주 사회에 통합할 수 있는지를 측정 하겠다고 밝혔다. 

말콤 턴불 총리는 “호주 사회에 성공적으로 통합되고, 경제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영어로 말하는 능력이 필수”라며 “능숙하게 영어를 사용해야 하며, 이는 시민권을 받기 위한 핵심 필요사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용할 수 있는 만큼만 이민자 받아야!…반 이민 정서 급등
한편 인구 급증의 배경에 이민자가 주요 요인이라는 결과가 제시되자 이민 감축에 대한 정치권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실제로 토니 애보트 전 총리를 중심으로 한 자유당 내의 보수 진영뿐만 아니라 전•현직 노동당 일부의원들도 인구 증가 억제를 위해 이민을 통제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토니 애보트 전 총리도 “인프라가 수용할 수 있을 만큼만 이민자를 받자”고 제안했고, 봅 카 NSW 전 주총리는 “우리는 이민정책을 방관해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치권뿐만이 아닌 일반 시민들도 반이민 정서가 급증하고 있다. 

뉴스폴이 이달 12-15일 전국의 1644명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72%가 지난 회계연도 순이민을 16만3000천명으로 감축한 정부 정책에 찬성했다. 47%는 강한 찬성, 25%는 어느 정도 찬성했다. 이민 감축에 절대 반대한 비율은 9%에 불과했다.

이민 감축에 찬성한 유권자는 원내이션당 지지자가 88%로 가장 높았으며 자유국민연립 지지자 83%, 노동당 지지자 64%, 녹색당 지지자 49% 순이었다.

이승훈 기자  leepd@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