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사커루 신예 ‘다니엘 아자니’ 명문 맨체스터시티 입단3년 계약, 셀틱 임대 예정
권상진 기자 | 승인 2018.08.10 14:14

“유럽 진출 꿈 이뤄 기뻐”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의 ‘떠오르는 별’인 다니엘 아자니(Daniel Arzani)가 잉글랜드 명문구단 맨체스터시티(Manchester City)와 3년 입단 계약했다.

19세로 멜번시티(Melbourne City)에서 한 시즌을 뛰고 호주 대표팀에 발탁돼 2018년 러시아월드컵의 최연소 선수로 활약했던 아자니는 2017/18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재패한 맨체스터시티의 러브콜을 받았다.

아자니는 맨체스터시티에 진출한 뒤 곧바로 스코틀랜드의 챔피언 클럽 셀틱(Celtic FC)에 임대될 예정이다. 셀틱엔 사커루즈의 미드필더 톰 로기치(Tom Rogic)가 뛰고 있다.

아자니는 사커루즈의 미드필더 애런 무이(Aaron Mooy)가 멜번시티에서 활약하다가 2016년 맨체스처시티와 입단 계약 뒤 곧바로 허더스필드타운(Huddersfield Town)으로 임대된 전철을 밟고 있다.

아자니는 “해외 진출을 항상 꿈꿔왔으며 지금 유럽으로 나가는 것이 나의 경력에 적합한 시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멜번시티에 처음 올 때부터 해외 진출의 야망을 가졌다. 최근 6-7개월 간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이런 결과에 매우 만족한다”고 말했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