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MMIGRATION 이민
모리슨 총리 “맞춤형 지방 이민 중요”“지역별 노동력 부족군 차이..필요 인력 공급 관건”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09.11 14:28

스콧 모리슨 정부가 ‘지정 지방이민협약(designated area migration agreement)’의 현실적 추진을 위해  ‘지역 상황을 고려한 이민방안(a region-by-region approach to migration)’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일) 페어팩스 미디어 인터뷰에서 모리슨 총리는 “지역마다 처한 상황이 다르다. 지정 지방이민협약의 일률적 적용에서 벗어나 해당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노동력 부족 직업군 및 인구 저성장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접근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별 이민방안’과 지난 8월 30일 총리취임 직후 발표했던 '지방 최대 5년 정착 의무화 방안(mandatory regional settlement)' 과의 병행 추진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모리슨 총리는  “지난 달 호주 인구가 2500만 명에 도달했을 때 전국적으로 언론의 관심은 숫자였다. 하지만 비가 많이 오는 지역이 있는 반면 가뭄에 시달리는 지역이 있듯 이민자들이 주로  시드니와 멜번에만 집중되어 여전히 많은 지방은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노동력을 어떻게 필요한 곳에 제대로 공급하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특정 지역 인구 집중을 막기위해 도입된 ‘지정 지방이민협약’ 정책은 턴불 전 총리 임기 중 시작된 것으로 현재는 모리슨 정부의 데이비드 콜만 신임 이민 장관과 알란 터지 시민권부 장관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내무부 통계에 따르면2017년 6월까지 한 해동안 광역 시드니 인구는10만2천명이 증가(이민자 8만5천 명 포함)했고 멜번은 12만5천 명이 증가(이민자 8만 명 포함)했다. 호주 전체 인구 증가의 절반 이상이 두 도시에  집중되는 것이다. 또 2006-16년 10년동안 유입된 이민자의 85.7%가  대도시에 거주한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