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단독주택 vs 아파트 손실 매각 격차 ‘심화’아파트 손실 매각률… 다윈 71.1% 최고, 호바트 2.9% 최저
홍수정 기자 | 승인 2018.09.28 15:48

격차 주요인, 아파트 공급과잉•투자비율 등

호주 단독주택과 아파트 간의 손실 매각 비율 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통계 전문기관 코어로직이 발표한 6월 분기 손익(Pain and Gain)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에서 매각된 전체 아파트의 14.8%, 단독주택 8.5%가 매입가 대비 손실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아파트 손실 매각 비율이 단독주택보다 높았다. 아파트 재판매 손실은 다윈이 71.1%(주택 35.9%)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퍼스 47.8%(27.2%), 브리즈번 29.2%(4.1%), 애들레이드 13.4%(7.8%), 멜번 11.8%(1.3%), 시드니 3.5%(3.0%), 호바트 2.9%(2.5%) 순이었다.

다윈 아파트 가격은 2010년 5월 최고가를 경신한 이래 8년간 44% 급락해 2005년 2월 수준으로 떨어졌다. 퍼스는 2013년 7월 정점을 찍은 후 현재 12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 브리즈번 아파트값은 10년 전 최고를 기록한 이래 10.8% 하락했다.

반면 호바트 부동산 시장은 가장 낮은 매각 손실률을 기록하며 연일 훈풍이 불고 있다. 아파트 시장은 최근 수년간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아파트 손실 매각률은 25%에 달했다.

시드니 아파트 시장은 공급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3.5%의 손실률을 기록했다. 시세는 작년 11월 정점을 찍은 이후 2.6% 하락했으나 5년 전 대비 43%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코어로직 RP 데이터의 팀 로리스 연구원장은 아파트 재판매 손실률이 단독주택보다 높은 요인으로 세 가지를 지적했다.

우선, 아파트는 투자용 비율이 높다. 아파트의 68%가 투자자 소유인 반면 단독주택은 22%에 불과하다. 투자용 부동산은 미래자본이득에 대한 손실 공제 혜택 등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손실 매각 경향이 높다.

또한, 아파트 시장은 공급과잉에 취약하다. 이는 브리즈번과 멜번에서 증명됐다. 지난 2분기 동안 매각된 브리즈번 수도권 아파트 32%와 멜번 아파트 22%가 손해를 봤다. 

단독주택 재판매 손실률이 아파트보다 낮은 데에는 택지 가격도 상당한 작용을 한다. 주택가격 하락세에도 택지 시세는 상승세 또는 안정세에 있어 장기적으로 볼 때 아파트보다 단독주택에서 오는 자본이익이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단독주택과 아파트 간 손실 매각 비율 차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