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호주:레바논 3-0, 한국:우크베키스탄 4-0으로 완승호주와 한국 축구팀 내년 아시안컵 전망 밝아
전소현 기자 | 승인 2018.11.21 13:45

벤투호 한국팀 무패 행진 

호주 국가대표팀은 레바논을 상대로 3대 0으로 이겼다.

호주와 한국 양국 국가 대표 축구팀의 선전으로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전망이 밝다.

호주와 한국 축구팀은 지난 18일 브리즈번에서 가진 평가전에서 1대1 무승부 경기를 가진 후 열린 내년 아시안 컵 전 마지막 평가전에서 호주는 레바논을 상대로 3-0으로, 한국팀은 우스베키스탄을 상대로 4-0으로 비교적 순조롭게 승리를 거뒀다.

호주는 20일 저녁 시드니 ANZ스타디움에서 레바논을 상대로 펼친 경기에서 마틴 보일레(Martin Boyle)가 2골을, 매트 렉키(Mathew Leckie)가 1골을 추가해 3-0으로 승리했다.

벤투호 태극전사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4대 0으로 완승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 브리즈번의 QSAC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남태희, 황의조, 문선민, 석현준의 연속 골을 앞세워 4-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9월에 지휘봉을 잡은 벤투호는 평가전 6경기에서 3승3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감독 전임제가 도입된 1997년 이후 감독 데뷔 최다 무패 기록이다.

한편, 호주의 베테랑 선수인 팀 카힐(Tim Cahill)은 이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카힐은 경기가 끝난 후 그동안 함께 한 동료들과 코치 등 팀에 대한 고마움과 함께 “가족이 없었더라면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다. 가족에게 특별히 감사한다”라며 눈물의 고별사를 했다.

호주의 베테랑 선수 카힐이 이번 경기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