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페어팩스 통합한 ‘나인’ 8천여명 고용12월 10일 새 출발.. CEO, CFO 등 물갈이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12.04 12:48
채널 9 방송과 페어팩스 미디어 로고의 합병

채널 9 방송 소유주인 나인 엔터테인먼트(Nine Entertainment)와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가 12월 10일부터 통합된 나인(Nine)이라는 새 그룹 명칭으로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고용 규모는 총 8천명선이며 퇴사(retrenched) 대상자는 1백명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170여년 전통의 ‘페어팩스’ 명칭은 통합 그룹에서 사라지고 나인이 새 미디어 그룹의 명칭이 된다. 페어팩스의 그렉 하이우드 최고경영자(CEO Greg Hywood)와 데이비드 하우세고 최고재무책임자(CFO David Housego)도 물러난다. 대신 나인의 휴 마크스(CEO Hugh Marks)가 새 그룹의 최고경영자가 되며 나인 출신의 그렉 반즈(Greg Barnes)가 신임 CFO를 맡는다. 

레이첼 런더스(Rachel Launders)가 실무 책임자/사장(general counsel) 겸 법인 서기(company secretary)가 된다. 

페어팩스 미디어의 알짜 기업인 부동산 포털 도메인(Domain) 영업 및 콘텐츠 이사였던 멜리나 크룩생크(Melina Cruickshank)는 알이에이 그룹(REA Group)에 영입돼 페어팩스를 떠났다.  

한편, 지난 2005~2008년 페어팩스 CEO를 역임한 데이비드 커크(David Kirk)는 “두 그룹의 합병으로 일부 경비 절감 조치가 단행되겠지만 페어팩스 미디어의 대도시 유력지들(metropolitan mastheads)은 여전히 가치있는 자산이라면서 나인이 이들을 잘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대도시 유력지는 시드니모닝헤럴드(SMH)지, 멜번의 디 에이지(The Age), 경제 일간지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리뷰(AFR)지 등 호주를 대표하는 권위지들로 상당한 적자를 내면서 발간되고 있지만 여전히 호주의 유력지로서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