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메르켈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8년째 1위⟨포브스⟩메이 영국 총리 2위.. 호주 지나 라인하트 30위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12.06 15:54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8연 연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꼽혔다. 

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는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most powerful woman in the world) 100인'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의 선정 작업이 올해로 15번째를 맞는 가운데 메르켈 총리는 8년 연속, 총 13번 1위에 올랐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협상을 이끌어온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해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와 최근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미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배라(Mary Marra) 최고경영자(CEO),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Fidelity Investments)의 애비게일 존슨(Abigail Johnson) CEO가 3~5위를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사 공동 창립자인 빌 게이츠의 아내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민간 자선재단인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공동 이사장인 멜린다 게이츠, 구글의 탄생을 도와 '구글의 어머니'로 불리는 수전 워치츠키(Susan Wojcicki) 유튜브 최고경영자(CEO), 스페인 최대은행 방코산탄데르(Banco Santander)의 아나 파트리시아 보틴(Ana Patricia Botín) 회장,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Lockheed Martin)의 매릴린 휴슨(Marillyn Hewson) 회장, 지니 로메티(Ginni Rometty) IBM CEO가 뒤를 이어 6~10위에 올랐다.

지난해 19위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은 24위로 밀렸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는 2010년 이후 처음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나 11위를 차지했다. 2016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올해 조사에서는 '100인 명단'에서 탈락했다.

제신다 아던(Jacinda Ardern) 뉴질랜드 총리가 29위에 올랐다. 호주에서는 광산 부호인 지난 라인하트(Gina Rinehart) 핸콕광산(Hancock Prospecting) 회장이 30위에 올랐다. , 한국 인사 중에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지난해 93위에서 86위로 뛰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8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