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경제
소상공인 67% “캐시플로우 문제 신용카드로 대처”ASIC 보고서 “6명 중 1명 빚 고통 받아.. 55만명 연체 상태”
고직순 기자 | 승인 2018.12.20 14:46
호주인 6명 중 1명이 신용카드 빚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

소규모 사업자들의 67%가 “캐시플로우(cashflows) 문제가 있을 때 신용카드에서 돈을 빌리는 등 개인적인 조달 옵션에 의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스코티쉬 퍼시픽(Scottish Pacific)이 약 1200명의 소규모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66%는 공급업자에게 할인 혜택(suppliers discounts)을 주는 것보다 신용카드 이용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앞서 2015-16년 통계국(ABC) 보고서는 “소규모 사업자들의 15.3%가  돈이 필요할 때 신용카드 대출을 이용했다. 문제는 대출 받은 돈 전액을 갚지 못해 최대 20%의 높은 이자를 계속 부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초 ASIC 보고서에서는 호주인 6명 중 1명이 신용카드 빚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거의 55만명이 신용카드 연체 상태이며 93만명이 지속적인 부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SIC는 “향후 2년 동안 대출회사들을 모니터할 것이며 금융기관들이 문제성 대출을 갖고 있는 고객들을 돕는 조치를 취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ASIC(호주증권투자감독원)은 호주 10대 신용카드 회사들로부터 책임감 있는 대출을 강화한다는 자발적 합의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이 합의에는 호주 4대은행(코먼웰스, 웨스트팩, NAB, ANZ), 맥쿼리, 벤디고, 애들레이드 은행, 아메리칸 익프레스, 시티그룹, HSBC, 라티튜드(Latitude)가 참여했다. 

케이트 카넬 호주 중소상공인 가족회사 옴부즈맨은 “새 합의를 환영하지만 의도하지 않은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