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NSW 내륙 서부 ‘메닌디’ 다링강 물고기 떼죽움“청녹조 부패로 물 산소 부족 현상 발생”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1.09 13:52
NSW 내륙 서부 메닌디의 다링강에서 수십만 물고기가 폐사했다

NSW 내륙 서부 브로큰힐(Broken Hill) 인근인 메닌디(Menindee)의 다링강(Darling River) 약 40km 지역에서 수많은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했다. 

수온이 변하면서 독성이 있는 청녹조(blue green algae)가 죽어 부패하면서 산소가 부족해진 현상 때문에 수십만 마리의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불과 한 달 전 이 강의 같은 지역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했었다. 

NSW 1차 산업부(Department of Primary Industries: DPI)에 따르면 도미과인 보니 브림(Bony Bream), 머레이 코드(Murray Cod), 농어류 식용담수어인 퍼치(Perch) 등 큰 물고기를 포함해 최대 1백만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 주민들은 최대 40kg 크기인 50년 이상된 큰 머레이 코드들이 무수히 폐사했다고 밝혔다.

DPI의 이에인 엘리스 어류국장은 “같은 강 지역에서 이같은 대규모의 물고기 떼죽음이 두번씩 발생한 것은 처음이며 이전에는 전례가 없었다. 두 번 모두 독성이 있는 푸른 녹색 해조류가 폐사하면서 물에서 산소 결핍 현상이 일어났다. 첫 번째는 폭우로, 이번엔 차가운 날씨 때문인 것 같다. 급속한 수온 변화로 강물의 해조류가 죽었다. 식물이 죽으면 부식하면서 산소를 빼앗아 가는데 물고기들이 숨을 쉬지 못해 죽은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지역 주민들은 다링강의 수질 관리 개선을 요망하고 있다. 현재의 가뭄 후 메말랐다가 폭우로 급류가 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DPI는 “메닌디 인근 강을 정화시킬 수 있도록 강물이 흘러갈 필요가 있다. 그러려면 다링강 상류의 집수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야 한다. 메닌디 물고기 폐사는 머레이-다링강 집수와 수질관리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