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부동산
시드니 지역 약 1/3은 집값 하락 없었다도메인 중간가격 통계 “99개 동네 상승 또는 유지”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1.10 14:47

크레몬, 울라라 등 9개 동네는 두자리수 올라 

호가 265만 달러에 시장에 나온 블레이크허스트의 한 매물(17 Marie Dodd Crescent)

지난해 시드니 단독주택이 평균 10%선에서 하락했다. 10년래 최대 하락폭을 나타냈다. 9월 분기(7-9월)를 기준으로 지난해 중간 가격은 6.5% 떨어져 25년래 최대 하락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도메인(Domain) 집값 통계에 따르면 시드니 동네 중 약 1/3 가량인 99개 동네(suburbs)는 하락세와는 달리 단독주택 중간 가격(median house price)이 상승하거나 현 수준을 유지했다. 

9개 동네는 기록상 10% 이상 올랐다. 한 예로 시드니 남부 블레이크허스트(Blakehurst)는 195만 달러로 18.8% 급등했다. 중상 가격대 매물이 중간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부동산 중개인들은 분석했다. 

노스쇼에서는 크레몬(Cremorne)의 중간 가격이 275만 달러로 20.9% 급등했다. 동부 부촌인 울라라(Woollahra)는 14.3%, 이너웨스트의 중심인 스트라스필드는 10% 상승했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시드니 서부의 신흥 주택단지가 몰린 마스덴파크(Marsden Park)는 15%, 박스힐(Box Hill)은 14.2% 올랐다. 

중개인들은 “좋은 위치의 양호한 상태의 단독주택 매물은 언제나 바이어들이 몰리는데 공급 부족 상태”라고 설명했다.   

반면 상승 지역 인근 동네인 발메인, 세인트 아이브스, 발골라, 뉴트럴베이는 하락세를 기록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