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동포사회
[2018 재외동포 언론 193개사 실태 조사 결과]인쇄매체 55% 주간, 일간 발행 15%
정리=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1.10 17:30

광고비 수입원의 88%, 인건비 & 인쇄비 지출 비중 커    

재외동포 매체의 설립 시기는 2000년대가 가장 많았고(39.4%), 1990년대는 24.9%, 2010년 이후는 21.2%였다. 1990년 전에 설립된 매체는 14.5%로 조사됐다. 한편, 재외동포 언론사의 종사자는 상근직이 9.4명, 비상근직이 2.5명으로 나타났으며, 직종별로는 기술/행정직이 평균 4.4명으로 가장 많았다(취재기자: 2.6명, 편집기자: 1.6명, PD: 0.7명). 재외동포 언론사의 36.1%는 향후 3년 간의 경영 상황이 지금과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긍정적인 전망과 부정적인 전망은 각각 31.9%로 같은 수준이었다.  

인쇄매체의 경우 절반 이상이(55.4%) 주간으로 발행되며, 일간 발행은 14.9%로 나타났다. 인쇄매체는 광고수입(87.6%)이 주요 수입원이고, 인건비(50.4%)와 인쇄비(42.1%) 지출 비율이 높았다. 인쇄매체는 1호당 평균 41.2건의 기사를 제작하고, 자사 소속 기자가 생산한 기사는 1호당 평균 17.7건으로 전체 기사 생산 중 44.7%를 차지했다. 인쇄매체의 87.6%가 무료이고, 23.1%가 유료로 나타났다.
인쇄매체의 수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광고 수입(87.6%)으로 나타났다. 지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인건비(50.4%), 인쇄비(42.1%) 순으로 나타났다

방송 라디오 47%, 케이블TV 45%

방송매체는 라디오 방송(46.9%), 케이블 TV(44.9%)가 가장 많이 운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상파 TV는 28.6%, 위성방송은 18.4%였다(복수응답). 외주 제작이나 프로그램을 구입하는 경우 KBS의 프로그램을 가장 많이 방송하며(39.3%, 복수응답), 주로 프로그램을 구입하는 방송사는 MBC(20.7%, 복수응답)였다. 방송매체의 수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광고 수입(60.0%)으로 나타났으며, 지출은 인건비(48.0%)와 전파사용료(46.0%)의 비율이 높았다. 

인터넷신문은 종이신문을 겸한 경우가 49.0%로 가장 많았으며 순수 인터넷신문은 35.0%로 조사됐다. 인터넷 신문의 수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광고수입(62.0%)이었으며, 지출에서는 인건비(64.0%) 비율이 높았다.

경영상태 적자 28.5%, 흑자 26.9%

전년도 경영성과(2017년 경영성과)에 대해서 흑자사(26.9%)보다는 적자사(28.5%)가 많았다. 흑자도 적자도 아니다라고 응답한 언론사는 43.0%로 나타났다. 2007년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흑자 및 적자 비율은 각각 2.7%p, 6.3%p 감소했으며 흑자도 적자도 아님을 응답한 언론사는 13.8%p 증가했다(29.2%→43.0%)

재외동포 매체들은 ‘동포들에게 지역사회에 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평가했다(4.90점, 5점 척도 평균점, 전혀 중요하지 않음 1점~매우 중요함 5점). 또한 이 역할을 현재 가장 잘 수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4.55점). 한편 재외동포 언론사는 한국의 국가적 행사에 대한 공익광고 지원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66.5%, 복수응답). 

매체 운영 이유 
유용 정보 제공 43%, 동포간 네트워트 20%

재외동포 언론사를 운영하게 된 이유(1순위 기준)는 동포들에게 지역 사회에 관한 유용한 정보 제 공이 43.2%로 가장 높았고, 지역사회 동포들 간의 네트워크 역할이 20.5%로 나타났다. 그 외 응답으로는 사업의 일환으로(10.2%), 동포사회에 한국 관련 뉴스 제공(6.3%), 재외동포와 모국을 잇는 가교의 역할(5.1%), 현지 주류 사회에 재외동포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리=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리=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