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MMIGRATION 이민
1월 26일 ‘시민권 수여식’ 의무화 추진정부 법개정, 복장 규정도 강화 추진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1.14 14:52

여야 “정치화, 선거 의식” 상호 공방 

남호주의 시민권 수여식

연방 정부가 1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시행법을 강화해 지자체는 이 날과 호주 시민권의 날(Australian Citizenship Day)인 9월 17일 두 번의 연례 시민권 수여 행사를 반드시 갖도록 의무화(compulsory)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시민권 수여식에는 반바지에 슬리퍼 착용을 금지하는 복장 규정(dress code)도 강화될 예정이다. 

데이비드 콜만 이민장관은 “법안이 개정되면 지자체가 더 이상 시민권 수여식을 거부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몇 년 전부터 멜번의 야라 등 일부(2개) 이너 시티 카운슬들은 오스트레일리아데이 때 시민권 수여식을 하지 않는 결의안을 통과시켰고 연방 정부는 이를 강력 비난하며 해당 카운슬의 시민권 수여 권한을 박탈하는 보복 조치를 취했다.

시민권 수여식 거부 이유는 영국 함대의 호주 도착일인 이 날이 원주민에게는 침략과 약탈의 시작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주류 사회는 카운슬별로 시민권 수여식과 축하 공연 등 축제 분위기인 반면 원주민들은 1월 26일을 '침략의 날(Invasion Day)'로 규정하며 전국적으로 항의 시위를 해오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호주 건국일로 ‘가장 적합한 날(most appropriate date)인가’에 대한 논쟁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여야는 서로 정치화(politicising) 공방을 하고 있다. 

노던테리토리준주를 방문한 스콧 모리슨 총리는 “오스트레일리아데이에 일부 카운슬이 원주민 존중 의미로 시민권 수여식을 거부할 경우, 다른 조치를 취할 것이다. 그러나 호주의 국경일(Australia's national day)을 훼손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면서 야당이 정치화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도 1월 26일이 시민권 수여식에 ‘적합한 날(natural day)’이라고 옹호했다.  

반면 빌 쇼튼 야당대표는 13일(일) 멜번에서 기자들에게 “연초 연례 보수주의자들의 야외 집회가 열리는데 오스트레일리아데이를 단골 정치 소재로 다룬다. 그들의 지지 근거를 행복하게 유지하는 방식으로 이 날을 활용한다”고 지적하고 “모리슨 정부가 시민권 수여식 의무화로 카운슬을 압박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제임스 멀리노 빅토리아 주총리 권한대행은 “모리슨 정부가 오스트레일리아데이를 가지고 총선을 의식한 정치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호주 지자체협회(Australian Local Government Association)의 데이비드 오로플린 회장은 “연방 정부가 오스트레일리아데이와 시민권 수여식 관계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이 별스럽다(bizarre)”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