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임금체불 멜번 카페 무려 ‘25만불 벌금 폭탄’2014년 3만불 이어 2015년 7만여불 저임금 지불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2.05 15:15

같은 위법 반복.. 법원 가중 처벌

멜번의 크라운 카지노 식당가에서 24시간 문을 여는 카페의 운영 회사와 업소 대표가 반복된 저임금 행위로 무려 25만7천 달러의 벌금 폭탄을 맞았다.

공정근로청(FWO)은 사우스뱅크(Southbank) 소재 ‘바씨(CaféBaci)’ 상호의 카페가 2015~16년 54명의 근로자들에게 저임금(underpayments)을 지불한 혐의로 법원에 고소했다. 이 업소의 여러 근로자들이 공정근로청에 불만을 제기했다. 
 
연방 순회 법원은 카페 운영회사인 이탈 원 홀딩스(Ital One Holdings Pty Ltd)에게 21만7천 달러와 업소 대표인 렌 디 피에트로(Len Di Pietro)에게 4만 달러의 벌금 처벌을 판결했다. 

2010년 요식업 어워드(Restaurant Industry Award 2010)에 따른 시간외 수당, 주말 수당 등을 무시한 채 2015~16년 54명의 근로자들에게 일괄 급여(flat rates)를 지불해 $73,347의 임금을 체불했기 때문이다. 

앞서 3명의 전 직원들이 이 카페를 상대로 2014~15년 $32,000 이상의 임금체불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으로부터 지불 명령 판결을 받았다.FWO의 샌드라 파커 옴부즈맨은 “앞서의 위반 판결에서 법원이 업소 대표에게 최저임금 및 시간외 수당 준수를 통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반복된 법규 위반은 용납이 안 된다. 그런 점에서 가중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헤더 라일리 판사도 “이미 처벌을 받은 같은 형태의 위법 행위는 정말 터무니 없는 짓임에도 불구하고 바빴다는 등 변명만 늘어놓았다”라고 질타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