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ORTS 스포츠
악동 ‘닉 키르지오스’ 멕시코 오픈 우승나달 이어 결승서 즈베레프 제압.. 2-0 완승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3.04 14:13
호주의 닉 키르지오스가 멕시코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코트 위의 악동’ 닉 키르지오스(Nick Kyrgios, 72위ㆍ호주)가 라파엘 나달(2위ㆍ스페인)에 이어 세계랭킹 3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마저 꺾고 멕시코오픈(Mexican Open) 정상에 올랐다.

키르지오스는 3일(호주시간) 멕시코 아카풀코(Acapulco)에서 열린 멕시코오픈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즈베레프를 2-0(6-3 6-4)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키르지오스는 이번 우승으로 프로 통산 자신의 5번째 타이틀을 따냈다. 지난해 1월 브리즈번에서 우승 이후 첫 번째 APT 투어 타이틀 우승이다. 4일 발표되는 ATP 순위에서 72위에서 43위로 상승할 예정이다. 

키르지오스는 1세트 초반부터 즈베레프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앞서 나갔다. 전매특허인 강서브와 드롭샷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게임스코어 6-3으로 첫 세트를 선취한 그는 2세트도 가져오며 1시간 30분 만에 즈베레프를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다. 이날 키르지오스는 13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키리지오스는 이 대회 2회전에서 나달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파란을 일으켰다. 경기 중반 나달에게 언더 서브를 구사하며 구설에 휘말리기도 했지만 8강과 4강에서 ‘2015년 프랑스오픈 우승자’ 스탄 바브린카(42위ㆍ스위스)와 ‘강서버’ 존 이스너(9위ㆍ미국), 결승에서 즈베레프마저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논란을 잠식시켰다.

한편 ‘라켓 브레이커’ 즈베레프는 이번 결승전에서도 1세트 중반 경기가 원하는 대로 풀리지 않자 자신의 라켓을 박살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