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료과학
“비만, 자기 관리 실패 증거 아냐”캐나다- 호주 연구팀 “전두엽 활동 저하 → 음식욕구 자제 어려워”
김원일 기자 | 승인 2019.03.14 13:37

“어릴적 건강한 식습관 중요 , 규칙적 운동 필요”

의료잡지 셀 지는 최근 연구결과를 통해 비만이 자기 관리 실패 애서만이 비롯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비만은 자기 관리 실패의 결과인가? 아니면 반대로 비만 상태가 결국 자기 관리를 못하게 하는 것일까? 
의료잡지 셀 (Cell)지는 최근 연구결과를 통해 후자에 더 가깝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비만인들에게 덧 씌워진 ‘자기관리 능력 결여’라는 딱지는 부당하다는 해석인 것이다.

이 연구를 주도한 캐나다와 호주 연구자들은 의사 결정과 자기 조절을 담당하는 뇌의 전두엽 (prefrontal cortex , PFC)의 일정 기능 때문에 비만이 일어나고 동시에 비만은 이 부분의 뇌 활동을 급격하게 축소시키는 현상을 밝혀냈다.
전두엽 활동이 저하되면 음식에 대한 욕구를 절제하거나 지나가다 만나는 패스트푸드 식당의 유혹을 뿌리치기가 더 힘들어진다. 
이렇게 먹다보면 살이 찌고 다시 뇌 기능의 저하를 가져와 욕구 절제가 점점 힘들어지는 악순환에 빠진다는 것이다. 

그냥 자기 절제를 잘하면 살을 뺄 수 있다는 식의 논리는 현실에는 별로 맞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러한 연구 결과에 대해  건강문제 전문가이자, 캐나다 서온타리오 대학의 뇌문제 연구자인 캐산드라 로이 (Cassandra Lowe) 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간의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뇌의 기능방식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똑 같은 자기 절제력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지만, 운동 등의 노력으로 자기의 성향에서 벗어날 수 있는 여지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녀는 정기적인 운동은 다시 뇌 기능을 회복시키고 이를 통해 더 나은 식생활 습관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녀는 비만 문제의 또 다른 중요 이슈는 어릴 적 개발된 식습관이라고 지적했다. 
너무 많이 가공된 음식을 먹지 않도록 부모는 주의를 기울여 평생동안 아이가 건강한 식습관을 가질 수 있게 도와주어야한다는 것이다.

연구자 로이는 “또한 너무 고 칼로리 음식을 많이 먹으면 뇌 인지 기능과 구조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부모들이 기억해야 한다”면서 “비만인은 게을러서 그렇다는 선입견을 이 연구는 부정하고 있지만 먹는 습관과 비만과의 관계가  분명하다는 점은 확실하다. 특히 어릴적 습관개발로 문제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원일 기자  wonkim@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