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자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
[좌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 세상을 바꾼 바퀴 이야기
천영미 | 승인 2019.03.21 14:45

T : 오늘은 수수께끼를 풀면서 공부를 시작해볼까? 음...이건 동글동글하게 생겼고, 날마다 우리가 타고 다니는 것에 붙어있어. 이것 덕분에 우리는 물건을 쉽게 옮기기도 하고, 자동차가 움직이기도 하지. 이게 뭘까?
D : 바퀴요! 
T : 와우! 한 번에 답을 맞혀버렸네. 그림을 보면서 오늘 배울 바퀴의 역사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기로 하자. 

T : 이것은 아주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사용했던 바퀴가 어떻게 발전했는지 잘 보여주는 그림이야. 모양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이야기해 보자.
M : 처음 사용된 바퀴는 그냥 도너츠 모양처럼 생겼어요. 
H : 두 번째 바퀴에는 나사가 붙어 있어요. 
J : 그런데 두 번째 바퀴는 나무가 3부분으로 나누어져 있어요. 세 부분을 이어주려고 못을 박아놓은 것 같아요.
D : 세 번째 바퀴는 지금 자동차 타이어랑 비슷해요. 중간에 동그란 쇠가 있고, 거기에 길쭉한 나무가 연결되어 있어요.
H : 네 번째 바퀴 바깥에는 철판을 붙여놨어요. 더 강한 바퀴를 만들려고 한 것 같아요.
T : 자세히 잘 봤어. 너희들이 말한 것처럼 사람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단단한 바퀴를 만들어서 사용했단다. 그럼 처음에 사람들은 왜 바퀴를 만들게 되었을까?
M : 무거운 돌이나 물건을 쉽게 옮길 수 있잖아요. 예전에 우리 고인돌 공부할 때, 사람들이 무거운 돌을 옮기려고 통나무를 밑에 깔고 굴렸다고 배웠어요.

T : 그렇지. 잘 기억했네.^^ 그럼 바퀴가 사용될 수 없는 곳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짐을 옮겼을까? 
J : 아저씨가 지게에 나무를 많이 지고 있어요. 무거우니까 막대기를 사용해서 걷는 것 같아요.
H : 빨간치마 입은 아줌마는 머리 위에 바구니를 얹고 있어요. 
D : 나무통에 물을 떠서 메고 가는 아저씨도 보여요. 
M : 지푸라기 같은 걸로 만든 가방을 메고 가는 아저씨도 있어요.
T : 옛날 사람들은 보자기에 물건을 싸서 들고 다니거나, 소쿠리에 음식을 담아서 머리 위에 이고, 나르기도 했단다. 그리고 지금처럼 집에 수돗물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우물에서 물을 길어서 어깨에 짊어지고 왔어. 또 추운 겨울이 되면 불을 때기 위해서 산속에서 나무를 해오기도 했지. 바퀴가 편리하기는 하지만, 바퀴가 달린 커다란 수레는 좁은 길이나 산 속에서 잘 다닐 수 없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이렇게 손수 물건을 들거나 등에 지고 운반했던 거야. 그럼 이번엔 아주 신기한 물건을 소개할게. 이 그림은 무엇일까?

D : 바퀴처럼 생기기는 했는데, 타고 다니거나 물건을 운반하는데 사용되지는 않는 거 같아요.
H : 집 옆에 강이 흐르고 있고, 동그란 바퀴가 물 때문에 돌고 있는 것 같아요.
M : 산 위에서 떨어지는 물이 바퀴를 돌리는 것 같아요.
T : 이 동그란 바퀴의 이름은 ‘물레방아’란다. 물레방아는 떨어지는 물의 힘을 이용해서 바퀴가 돌아가면, 바퀴에 연결되어 있는 나무막대기가 콩콩 움직이면서 동그란 구멍 안에 있는 곡식을 빻는 거야. 사람이 없이도, 자연의 힘으로 곡식을 빻을 수 있는 기구란다. 이렇게 잘게 빻은 곡식으로 사람들은 떡을 해 먹기도 하고, 음식을 만들어 먹었어. 
M : 와우! 진짜 사람들이 똑똑한 것 같아요. 그래서 이 바퀴 옆에 강물이 흐르고 있는 거네요. 
T : 그렇지. 그런데 옛날에는 바퀴가 달린 수레를 말이나 소, 또는 사람이 끌고 다녔거든. 그럼 아래 그림이 어떤 글자로 발전했는지 한번 생각해보자. 

D : ①번은 말 같아요. 말 갈퀴가 있고, 꼬리가 말처럼 생겼어요.

J : ②번은 바퀴 모양이 보여요.
T : ①번은 말 모양을 본뜬 글자로 말[馬]을 뜻하는 글자가 되었고, ②번은 수레바퀴 모양을 본떠서, 수레[車]라는 글자가 되었단다. 특히 ②번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이것은 위에서 내려다본 모양인데 수레를 끌고 가는 두 사람의 모양도 볼 수 있어. 이렇게 옛날 사람들이 처음에 물건이나 사람의 모양을 그림으로 그렸던 것이 나중에 글자로 발전하게 되는 거란다. 글자는 처음 ‘그림’에서 시작된 거라고 할 수 있지. 앞으로 떡을 먹을 때 마다 물레방아를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 오늘도 수고했어. 

천영미
고교 및 대학 강사(한국) 
전 한국연구재단 소속 개인연구원
현 시드니 시니어 한인 대상 역사/인문학 강사

천영미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