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료과학
호주 암 발병률 10년간 5% ↓조기 발견, 정기검진 덕분.. 유방암 최다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3.26 15:06

암 여전히 사망원인 1위, 치사율 1위 ‘폐암’ 
호주 암 발병률이 1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호주암위원회(Cancer Council Australia)는 지난 10년 동안 호주 인구 10만 명당 암 환자 발병이 5%가량 줄었다고 24일 발표했다.

암 조기 발견 및 정기검진, 흡연 반대 캠페인, 국제표준 수준의 의료시설 등이 암 발병률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호주보건복지연구소(Australian Institute of Health and Welfare)에 따르면 암은 여전히 호주인의 사망원인 1위로 사망자 수의 30%를 차지한다.

한편 급속한 인구증가로 인해 암 확정 진단 판정을 받은 환자는 20년 전 대비 3배 증가했다. 1982년 연령표준화 암 발생률(age-standardised incidence of cancer)은 인구 10만 명 당 383명에서 2008년 507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올해는 483명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암 종류별로는 유방암, 전립선암 순으로 발병률이 높았으며, 폐암이 가장 높은 치사율을 보였다. 암 확진을 받은 환자는 현재 전국적으로 약 1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1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