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유통기한’ 지난 식자재로 비용 절감..?브리즈번 머핀브레이크 매장 매니저 ‘직원들 꾸지람’ 논란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4.10 13:53
브리즈번 머핀브레이크 매장

퀸즐랜드의 한 프렌차이즈 카페 매니저가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 사용 논란에 휘말렸다.

브리즈번 첨사이드 웨스트필드 쇼핑몰에 있는 머핀브레이크 매장 매니저는 직원들에게 보낸 단체 문자메시지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에 대해 입이 닳도록 얘기하지 않았느냐? 햄 한 봉지에 무려 $10.25다. 어떻게든 써보려고 햄을 쓰레기통에서 꺼냈다. 항상 이런 식”이라며 직원들을 질타했다.

매장 매니저가 보낸 문제 메시지

메시지에는 "이렇게 낭비되는 음식 재료가 너무 많다. 더는 감당할 수 없다”면서 “새 직원을 뽑아 너희보다 일을 잘하면 바로 교체해야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경고문도 담겼다.

현장을 방문한 나인뉴스(9News) 취재진에게 그는 “(직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찍으려 꺼냈을 뿐 실제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머핀브레이크의 모기업 푸드코(FoodCo)는 성명을 통해 “본사는 식품안전 기준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이런 관행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면밀한 조사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