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료과학
맥쿼리 여대생 홍역 감염 후 4일간 여러 지역 방문NSW 35번째 확진 환자.. 보건부, 주의보 발령
전소현 기자 | 승인 2019.04.12 14:46
홍역 감염 여대생이 센트럴역 등 인파가 많은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쿼리대 여학생이 홍역 환자임을 모르고 많은 장소를 방문한 것이 알려지면서  NSW 보건 당국이 홍역 주의보를 통보했다. 

이 여학생은 NSW에서 크리스마스 이후부터 현재까지 110일 동안 발생한 35번 째 홍역 환자다.

20대 여학생은 지난 3월 20일(수) 시티 인근 헤이마켓(Haymarket) F45 체육관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4월 7일 메이트랜드 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홍역 감염 확진 전까지 다음과 같은 여러  지역을 돌아다녔다.

• 4 월 3 일(수): 맥쿼리대 (여러 건물), 에핑 발라클라바 로드(Balaclava Rd), 맥쿼리 파크 인근 지역

• 4 월 4 일(목): 브로드웨이와 치펜데일 등 시티와 멕쿼리대
•4 월 5 일(금):  센트럴역, 메이트랜드, 헌터밸리 그래머스쿨, 애슈턴필드(Ashtonfield), 와이용(Wyong) 지역 등
• 4 월 6 일(토): 시드니 하버브리지 등반(Sydney Harbour Bridge Climb), 브로드웨이 인근 시티 지역
• 4월 7일(일): 메이트렌드 병원 응급실

비키 쉐퍼드 NSW 보건 전염병 담당관은 “대다수 전염성 질환 사례를 보면, 해외에서 감염 후 호주에서 퍼진다. 학교 방학이 다가오는데 동남아 등 해외 여행을 갈 경우 꼭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발열 및 눈 통증과 기침 등의 증상과 함께 온몸에 붉고 얼룩진 발진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에 가야한다. 

안내 전화1300 066 055를 이용하거나  지역 보건소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