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반려동물 키우는 세입자 선택권 증가 추세공실률 상승, 임대비 하락 여파로
전소현 기자 | 승인 2019.04.16 15:01

호주인들은 반려동물을 끔찍하게 사랑하는데 시드니에서 반려동물을 허용하는 임대 주택을 찾는 일은 매우 어렵다. 

최근 도메인 보도에 따르면 NSW  임대주택 광고 20개 중 1개 정도만 반려 동물을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더 많은 임대 부동산이 반려동물을 허락할 전망이다. 

도메인 리서치 하우스 (Domain Research House)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주택 임대료가 12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한 가운데 올해 2월 2.7%의 임대 공실률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 기간의 1.8%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증가한 수치다.

동물보호단체 RSPCA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회계연도에 NSW 지역 임대주택에서 동물을 키울 수 없는 세입자들이 NSW주 RSPCA에 맡긴 반려동물 비율이 16.5%(7,876마리)였다. 이 수치는 2017년 회계연도에 기록된 17.9%, 2016년 회계연도의 17.6% (9,313마리)보다 감소한 것이다. 

도메인에 따르면, 현재 시드니 임대 시장에 나와있는 아파트 포함, 주택 중 11%에 해당하는 2천880채만이 반려동물에 친화적이다. 2천748채는 전혀 반려동물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반려동물 친화적 임대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맥카터-캄덴 (Macarthur-Camden) 지역으로 19%를 차지했다. 이어 시드니 서부지역, 힐스지역 , 혹스버리, 블루 마운틴 등이 상위 5위를 차지했다. 

세븐 힐즈에서 ‘센트리 21' 부동산의 존 로스 임대담당자는 “부동산 공실률은 점차 증가하는데 집을 찾는 사람은 줄어들고 있다. 매주 임대료가 내린다는 가능성을 생각할 때 집 주인들이 과거에 비해 반려동물을 허용하게 될 것이다. 집주인들 사이에 경쟁이 좀 더 심해지는 상황 속에서 임대인에게는 더 많은 선택권이 주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