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오팔타워 여전히 절반 재입주 못해392세대 중 169세대 빈 집.. 보수공사 지연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4.17 16:14
시드니 올림픽파크 소재 오팔타워

시드니 올림픽파크 소재 36층 신축 아파트빌딩인 오팔타워(Opal Tower)가 지난 연말 성탄절 이브 때 대피 소동을 겪은지 거의 4개월이 되어가는 상황에서 여전히 거의 절반 세대가 재입주(Reoccupied)를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엔지니어링 자문에 따라 재입주가 지연되고 있는데 2월말 이후 전체 392세대 중 90세대만 재입주했고 현재 169세대가 빈 상태다.  
 
건설회사 아이콘(Icon Co)의 대변인은 “공용 공간(Common areas) 보강 공사에 대해 12일 집주인 협의회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집주인협의회는 “건설회사의 보강 공사 진행 전 엔지니어링 자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공사가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집주인 협의회의 샤디 에스칸더(Shady Eskander) 회장은 몇 달 더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오팔 타워는 지난 해 성탄절 이브 때 아파트의 여러 층에서 붕괴 파열음이 들렸고 문이 닫히지 않는 등 건물이 파손됐다. 

하자 조사 결과, 저강도 콘크리트(lower-strength concrete) 사용과 극도 압박에서 문제가 발생해 주요 지지대(support beams)의 설계 하자가 주 요인으로 지적된 바 있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