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기후 위기 선언’ 촉구.. 그린피스 하버브릿지 기습 시위총선 직전 모리슨 총리 압박, 경찰 13명 체포
전소현 기자 | 승인 2019.05.14 13:13
14일 새벽 그린피스 회원들이 하버브리지에 매달려 시위를 했다.

총선을 닷새 앞둔 14일(화) 오전 환경단체 그린피스 (Greenpeace)가 14일(화) 아침 시드니 하버브릿지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에게 ‘기후변화 위기를 선포하라(to declare a climate emergency)’고 촉구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3명의 그린피스 시위대는 '100% 재생 에너지(100% renewables)’, '석탄은  역사속으로(make coal history)'라고 쓰인 배너를 들고 6시경부터 다리에 매달려 시위를 시작했다. 

그린피스 대변인은 “하버브릿지를 올라간 시위대는 등산 특수 훈련을 받은 전문가들"이라면서 "등반 시위대(abseiler)가 24시간 시위를 버틸 수 있는 충분한 물품과  음식물 등을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13명이 체포됐다.

그린피스 회원들의 시위로 도로 한쪽이 잠시 폐쇄됐지만 곧 재개되어 교통 흐름이 방해를 받지는  않았다.

골번 목축업자이면서 그린피스 지지자인 에드 서틀은 이날 시위 현장에 나와 “전 지구적인 문제를 대신하고 호주인들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행동에 나선 그린피스 대원들을 통근자에게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비난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다양한 소셜 미디어 게시물에서 "6명의 활동가가 스콧 모리슨에게 '기후 위기'를 선언하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했다. 호주 전역에서 사람들은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 현실에 눈 뜨고 있다"라면서 탄원서(act.gp/climateemergency)에 서명하도록 요청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