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문화
‘2019유로비전’ 호주 대표 밀러-하이드케.. 결승 진출37세 주부 가수 겸 싱어송 라이터, 18일 아침 SBS 생중계
전소현 기자 | 승인 2019.05.16 15:22

산후우울증 극복한 노래 <무중력> 으로 우승 기대감

‘밀러-하이드케의 환상적인 ‘2019 유로비전’ 무대.

2019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Eurovision Song Contest. 이하 유로비전)’ 호주 대표로 참가한 케이트 밀러-하이드케(Kate Miller-Heidke)가 15일(수) 오전 6시(호주시각) 준결승전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결승 진출이 확정되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호주는 2015년부터 참가하고 있는데 2016년 스웨덴 경연에서 한국계 임다미의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이런 기대는 밀러-하이드케의 독보적인 가창력과 이색적인 음악 세계가 다른 진출자들과 뚜렷한 차이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높다. 
준결승전에서 밀러-하이드케는 2명의 이스라엘 출신의 보컬리스트와 함께 천상에서 펼쳐지는 것과 같은 화려하고 초현실적인 무대를 배경으로  한편의 오페라와 같은 스펙터클한 공연을 했다. 

‘2019 유로비전’ 홍보 포스터.

특히 <무중력>이라는 노래가 의미하는 자유로움과 초월의 의미를 고음과 함께 아름답게 표현해 박수와 환호, 감탄을 자아냈다.

결선 무대는 18일(토) 새벽 6시(호주 시각)에 시작되며  SBS 방송이 중계한다.

37세 주부 가수 겸 싱어송라이터 밀러-하이드케는 지난 2월 9일 열린 ‘유로비전- 호주 선발전(Australia Decides)’에서 치열한 경합 끝에 64회 유로비전의 호주 대표로 뽑혔다. <무중력>은 그녀가 혹독하게 겪은 산후 우울증에 대한 경험을 담은 노래다. 

2016년 유로비전에서 동포 임다미가 호주 대표로 출전,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역시 가수이면서 싱어송라이터인 남편과의 사이에 2살 된 아들을 두고 있는 그는 “출산은 내 고유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어버렸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정체성의 혼란을 겪으면서 너무 낯설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아침에 갑자기 내 안에 드리워진 안개가 걷히고 골든 티켓을 얻은 것 같은 ‘초월(transcendence)의 순간’이 찾아왔다. <무중력>은 ‘나 자신을 새롭게 발견한 감격’을 담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전소현 기자  rainjsh@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