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
10-12% 득표율의 녹색당.. 지지층은 누구?대도시 거주자, 청장년, 고소득층 비율 높아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5.16 17:40

빅토리아, 멜번 집중.. 남호주는 약세 
상원 9석 강세, 하원 1석 불과 

녹색당의 연방 상원 9명과 아담 밴트 하원의원(웹사이트 사진)

선거 때 마다 약 10-13%의 득표를 하는 정당인 녹색당(The Greens)은 독자적으로 집권을 할 수 있는 정당은 분명 아니지만 군소정당으로 분류하기도 애매하다. 주요 정당(자유당, 노동당)과 군소정당의 중간 정도로 볼 수 있다. 정치적으로 친환경, 기후변화 아젠다를 가장 중시하며 큰 목소리를 낸다. 난민정책, 성소수자권리, 성별 동등권 등 사회적 이슈에서는 가장 진보적인 입장을 취한다. 

현 45대 연방 의회에서는 하원에서 150석 중 1석, 상원 76석 중 9석을 차지하고 있다. 2019 연방 총선에서는 멜번의 2개 지역구(맥나마라와 쿠용)에서 노동당과 연립 의원에게 도전해 두 번째 하원의원 배출을 기대하고 있다. 상원에서는 9명 중 6명의 의원들이 재도전한다. 

5월 4-5일 실시된 로이 모건 여론조사(Roy Morgan Polls)에 따르면 여야 양당 구도(on a two-party preferred basis: 2PP)에서 노동당 51%, 자유-국민 연립 49%로 박빙 판세였다. 이런 상황에서 여야 모두 하원에서 과반을 차지하지 못할 경우, 소수내각(a hung Parliament)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녹색당의 가치가 커질 수 있다.  

정당별 우선 지지율(primary vote)에서 녹색당은 11%로 연립(약 39%), 노동당(약 35%)에 이어 세 번째다. 진보성향인 녹색당 지지자들은 노동당에 2순위를 배정하는 경우가 많아 선호도 합산에서 노동당의 지지율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지난 2010년 총선 때 녹색당은 상원에서 13.1%, 하원에서 11.8%로 역대 총선 최고 지지율을 기록했다. 녹색당 지지자들의 특징은 사회-경제적으로 가장 고소득층(31%)이며 젊은층, 대도시 거주자들이 많다는 점이다. 중간 소득층의 24%가 녹색당 지지자들이었다.  

10년 동안 성별로는 여성이 2010년 54%에서 59%(+5%)로 상승했다. 남성 은 46%에서 41%(-5%)로 하락했다. 

지지자의 거의 절반(49%)이 35-64세 연령그룹이며 18-24세 17%(+1%), 25-34세 25%(+3%)로 젊은층의 지지율이 높다. 35-49세는 29%, 50-64세는 20%를 차지했다. 
대도시 거주자들이 71%로 다수를 차지했다. 녹색당 지지자들 중 농촌/지방 거주자들은 29%였다. 빅토리아 (특히 멜번) 거주자들이 32%로 최다였다.  그 뒤로 NSW 28%, 퀸즐랜드 18%, 서호주 11%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남호주(3%)는 닉 제노폰팀(Nick Xenophon Team)/중도연대(Centre Alliance)의 부상으로, 타즈마니아(3%)는 재키 램비의 세력으로 녹색당 지지율이 약세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