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자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
[좌충우돌 꼬마철학자들 이야기]설탕과 노예이야기
한호일보 | 승인 2019.06.06 15:40

T : 모두들 잘 지냈니? 갑자기 날씨가 너무 추워졌지? 이렇게 추운 날은 어떤 음식이 먹고 싶어?
J : 떡볶이랑 짬뽕이요.
R : 김치찌개요. 우리엄마가 해주는 김치찌개 정말 맛있어요.
M : 핫초코요. 따듯하게 마시고 싶어요.
T : 먹는 이야기로 시작했으니, 다음 그림을 한 번 볼까? 사람들이 뭘 먹으려고 하는지 아주 자세히 살펴보렴.

D : 커다란 햄을 잘라서 먹는 거 같아요.
R : 그런데 사람들이 입고 있는 옷이 군인복인 거 같아요. 영국이랑 프랑스 군인이요.
D : 아하! 자세히 보니까 햄이 아니라 지구 모양이에요.
J : 힘이 센 나라들이 땅을 막 나누어서 빼앗고 사람들을 괴롭히는 거예요. 
M : 지난번에 배운거랑 비슷해요. 일본이 우리나라를 빼앗고 괴롭혔잖아요. 그 때도 이것처럼 피자를 나누어 먹는 그림이었어요.
T : 잘 살펴봤네. 힘이 센 나라들이 작은 나라를 빼앗고, 사람들을 괴롭히고, 그 나라의 자원들을 빼앗아 가는 것을 식민지정책(Colonization)이라고 해. 그럼 힘이 세고 큰 나라들은 왜 식민지 정책을 시작하게 된 걸까?
R : 더 크고 부유한 나라가 되려고요. 다른 나라의 자원을 빼앗아 오면 그렇게 될 수 있잖아요. 
J : 욕심이 많아서요.
T : 그럼 식민지 정책을 시작했던 힘이 센 나라들은 어떤 나라들이었을까?
D : 영국이랑 프랑스요.
M : 중국이랑 러시아도 커요.
R : 일본이요.
T : 그렇지. 그럼 유럽 여러 나라들이 식민지 정책을 시작하게 된 ‘음식’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보자. 
D : 음식이요? 음식 때문에 전쟁을 하고, 식민지 정책을 시작했어요? 황금이나 보석 때문이 아니고요?
T : 유럽의 여러 나라들이 식민지 정책을 시작하게 된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오늘은 이 ‘음식’에서 그 이유를 찾아볼 거야. 한 가지 수수께끼를 맞춰보렴. 옛날 유럽 사람들은 이 차(Tea)를 아주 좋아했어. 그런데 이 차를 맛있게 마시기 위해서는 아주 달콤한 게 필요했지. 이 두 가지 음식이 무엇일까?
J : 설탕이요.
M : 커피요. 우리 엄마는 커피를 아주 좋아해요.
T : ^^ 정답은 홍차랑 설탕이란다. 유럽 사람들은 홍차를 정말 좋아했는데, 그 당시 유럽에는 아직 설탕이 없었단다. 그래서 사람들은 꿀을 넣어서 차를 마셨어. 그런데 어느 날 설탕이 맛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유럽인들은 설탕을 찾기 위해 아주 먼 길을 떠난단다. 다음 그림을 보고 무엇인지 이야기해 보자.

R : 1880-1914년 까지 힘이 센 여러 나라들이 아프리카를 나누어서 빼앗는 거예요. 
D : 그리고 아프리카 사람들을 배에 태워서 잡아가는 거 같아요. 노예로 일을 시킬 것 같아요.
T : 맞았어. 유럽 사람들은 아프리카 사람들을 노예로 부리기 위해서 잡아갔어. 설탕을 만들려면 많은 노예들이 필요했으니까. 그래서 끌려온 노예들은 사탕수수 밭에서 하루 종일 뜨거운 햇볕 아래에서 매를 맞으며, 쉬지도 못하고 일을 했단다. 다음 사진을 한 번 볼까?

J : 왼쪽 사진이 사탕수수밭 인 거 같아요. 
M : 노예의 등이 채찍에 맞아서 심하게 상처가 났어요. 너무 화가 나요. 함부로 사람들을 때리고 잡아오고,...
T : 맞아. 어느 누구도 함부로 사람을 때리거나 괴롭혀서는 안 되는 거지. 노예들은 너무 화가 나고 억울했지만, 이 힘든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 아주 오랫동안 없었단다. 오랜 시간이 지나고, 이들의 후손 중 한 사람이 노예들의 정당한 권리를 찾아주기 위해 아주 중요한 운동을 시작했단다. 이 사람의 이름은 마틴루터 킹이야. 그는 차별받는 흑인들을 격려하고, 부당한 차별정책(Discrimination)을 바로잡기 위해 평생 동안 노력했고,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는 유명한 연설을 하기도 했단다.

M : 흑인이기 때문에 차별받지 않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사진 옆에 써 있어요.
T : 잘 읽었네. 이처럼 부당한 일들을 고치고, 정의로움(Justice)을 되찾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들 덕분에 지금 우리는 차별 없는 좋은 세상에 살 수 있게 된 거란다. 오늘은 설탕 때문에 시작된 아프리카 노예들에 대한 내용을 배웠어. 앞으로 설탕을 먹을 때 마다, 이들의 아픈 이야기를 한 번 생각해보면 어떨까? 오늘도 수고했어.

천영미
고교 및 대학 강사(한국) 
전 한국연구재단 소속 개인연구원
현 시드니 시니어 한인 대상 역사/인문학 강사

한호일보  info@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20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