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
아틀라시안 공동창업자 호주 5, 6위 부호됐다‘테크 빌리어네어’ 파쿠하 97억불, 캐논-브룩스 96억불
고직순 기자 | 승인 2019.06.06 17:23

2년 전 각각 25억불 17,18위.. 작년 자산 86% 급등 

나스닥 상장 당시의 아틀라시안 공동창업자인 스콧 파쿠하(사진 중앙 왼쪽)와 마이크 캐논-브룩스

시드니에서 시작한 아틀라시안(Atlassian)은 협업과 생산성, 커뮤니케이션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개발사로 지라(Jira), 컨플루언스(Confluence), 비트버킷(Bitbucket), 트렐로(Trello), 스트라이드(Stride) 등이 주요 제품이다. 일반 소비자에겐 생소할 수 있지만 기업 사용자가 주요 타깃이다. 협업을 위한 최적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입소문으로 성장하면서 ‘테크 자이언트’의 반열에 올랐다.

2002년 NSW대학 시절 두 청년이 의기투합해 차고에서 시작한 이 테크 비즈니스는 창업 15년 만에 130개국 10만 7,000 고객을 확보했다. 2017년 10월말 기준 미화 100억 달러(10조원 클럽)에 진입하는 등 고공성장을 하고 있다. 1월 아트라시안의 나스닥 시가총액은 미화 304억3천만 달러로 평가됐다.  

공동창업자인 마이크 캐논-브룩스(Mike Cannon-Brookes)와 스콧 파쿠하(Scott Farquhar)는 야구 모자와 후드티, 때론 슬리퍼까지 신고 공식석상에 나타나는 테크 빌리어네어(개인자산 10억 달러 이상 소유자)로도 알려져있다. 

이들이 드디어 호주 최상위 부호 톱 10에 진입했다. 지난해 각각 51억6천만 달러로 10, 11위에서 올해 파쿠하는 97억5천만 달러, 캐논-브룩스는 96억3천만 달러로 5, 6위로 수직 상승했다. 지난 1년 동안 파쿠하의 자산은 89%, 캐논-브룩스의 자산은 86.6%씩 껑충 뛰었다. 
2017년 이들의 순위는 각각 25억 달러로 17, 18위였었다. 놀라운 초속 성장이 아닐 수 없다.   

파쿠하는 아내 킴 잭슨(Kim Jackson)과 함께 개인 투자펀드 스킵 캐피탈(Skip Capital)을 운영하며 호주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그동안 컬쳐앰프(CultureAmp), 브라이트(Brighte), 모르스 마이크로의 세리에 에이(Series A) 등에 투자했다. 

캐논-브룩스도 VC 펀드 그록 벤쳐(Grok Ventures)를 통해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스프리지(Spriggy), 코그 시스템(Cog Systems), 어거스트 로보틱스(August Robotics) 등에 투자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호주 최고가 호화저택을 나란히 구입해 이웃이 됐다. 지난해 캐논-브룩스 부부가 시드니 포인트 파이퍼(Point Piper)의 페어워터(Fairwater)를 1억 달러(추정액)에 구매했다. 앞서 파구하는 약 3천만 달러의 호화 저택인 옆 집을 구매한 바 있다. 

이들 다음으로 주목을 받는 테크 빌리어네어는 와이스테크 글로벌(WiseTech Global)의 창업자인 리차드 화이트(Richard White)다. 16억6천만 달러의 자산으로 호주 부호 20위에 올랐다.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직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