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료과학
무료 대장암 검진율 41%... 조기 진단 생존율 99%50세 이상 채변 용기 무료 배부
홍수정 기자 | 승인 2019.06.11 14:59

이민자, 50-54세 참여율 저조

대장암 조기발견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국가 무료 대장암 검사 수검률이 절반에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50세부터 2년마다 무료 대장암 진단검사를 받아오던 앨런 리처드는 최근 5번째 테스트에서 ‘양성’ 진단을 받았다.

그는 “장에 종양이 생겼다. 3주 후 제거 수술을 받았고 금세 회복해 6주 만에 직장에 복귀할 수 있었다”며 “무료 검사 키트가 내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신체적으로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했다. 검사 키트가 아니었으면 암이 빠르게 번졌을 것”이라며 “조기 발견으로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를 받지 않아도 돼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국립 대장암 검진 프로그램(National Bowel Cancer Screening Program)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간 만 50-74세 호주인 400만명을 대상으로 대장암 검진용 채변 용기가 배부됐으나 41%만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54세 연령대가 30%로 가장 낮은 참여율을 보였다. 이민자들 사이에서의 검진율도 눈에 띄게 낮았다. 

자선단체 핑크 사리(Pink Sari)의 산타 비스와나단 대표는 “대부분 특이한 증상이 없는 한 조기 검진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문화.언어적 다양성을 지닌 사람들을 위해서도 올바른 채변 방법 및 실제 검사과정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주 국내 암 발생률 2위를 차지하는 대장암은 매주 약 10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 조기(1기)에 발견되기만 하면 5년 생존율이 99%에 달할 정도로 치료 경과가 좋으나 말기(4기)에 진단되면 생존율은 13%로 급격히 떨어진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Suite 2, L1, 570 Blaxland Rd. Eastwood NSW 2122 Australia  |  Tel : 1300-1300-88 / 02-8876-1870  |   Fax : 02-8876-1877
Copyright © 2019 HANHO KOREAN 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to : info@hanho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경환
Back to Top